2018년 07월 23일 (월)
전체메뉴

경남 전역에 눈…서부권 최고 8㎝로 6곳 교통통제

  • 기사입력 : 2018-01-10 09:17:51
  •   

  • 10일 오전 9시부터 창원 등 중부경남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서부권은 9일부터 내린 눈으로 교통이 통제되는 등 일부 지역에서 출근길 불편을 겪고 있다.

    창원기상대는 9일 밤부터 서부권을 중심으로 경남에 내린 눈은 10일 오전 8시 기준으로 하동 화개 8.1㎝, 거창 5.7㎝, 함양 5.3㎝, 합천 1.7㎝, 산청 1.4㎝, 창녕0.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10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일대에 눈이 내려 도로가 하얗게 뒤덮여 있다. /독자 제공/

    기상대는 경남 내륙을 중심으로 대체로 흐리고 이날 오전까지 눈이 오다가 그치겠으나 오후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대는 거창, 함양, 하동에 10일 오전 0시 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가 오전 8시 모두 해제했다.

    10일 오전 9시부터 창원, 김해 등 중부경남 전역에도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5시께부터 합천 황매산터널 등 경남지역 도로 6개 구간에선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합천군 대병면 하금리∼산청군 차황면 8㎞(1026호 지방도 황매산터널), 산청군 삼장면 홍계리∼금서면 신촌리 10㎞(59호 국도 밤머리재), 산청군 차황면 장박리∼합천군 대병면 4㎞(1026호 지방도 황매산터널) 구간 등이다.

    전날 시작된 함양 도로 3곳의 통행 제한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해당 구간은 함양군 1023호 지방도 오도재·지안재와 37호 지방도 원통재다.

    메인이미지
    10일 오전 창원시 북면 일대에 눈이 내려 하얗게 뒤덮여 있다. /독자 제공/

    차량 통행이 제한된 이들 지역에는 전날 2㎝가량 눈이 내렸다.


    도는 이날 오전 5시 30분부터 하동, 함양, 거창, 산청 등에서 제설장비와 인력 등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동파나 차량 미끄러짐 사고 등 관련 사고는 아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도로 결빙 등으로 인해 사고 발생이 우려된다"며 눈이 내린 지역을 통행하는 차량 안전운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김재경·박기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