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4일 (금)
전체메뉴

창원시, ‘가야사 복원사업’ 나선다

내년 예산에 연구용역비 1억원 편성
가야문화 시장·군수협 참여도 필요

  • 기사입력 : 2017-11-14 22:00:00
  •   
  • 메인이미지
    창원 남중 후문 맞은편의 가야시대 유적인 창원 가음정동 고분군./김승권 기자/


    문재인 정부가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을 100대 국정 실천과제에 포함시키면서 영·호남 지역의 가야문화권역 지자체가 저마다 가야사 복원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창원시도 가야사 복원 사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4일 창원시 문화유산육성과에 따르면 창원지역 내 가야시대 유적·유물 현황 파악과 보존 계획 수립 등을 위한 연구용역비 1억여원을 내년도 예산에 편성했다.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창원시의회 정례회에서 2018년도 예산 심의를 통과하면 복원사업이 본격화된다.

    창원시의회에서도 가야사 복원 사업에 창원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던터라 예산 통과는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 9월 임시회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노창섭(정의당·상남사파동) 의원은 창원시가 창원지역이 가야사의 중심이라는 인식을 하지 못하고, 가야사 복원 사업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노 의원은 “가야시대 중심지역이 경남이고 경남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창원에는 다양한 가야시대 유적·유물이 분포하고 있다”면서 “가야사 복원 사업을 위해 창원시는 영·호남 20개 지자체로 구성된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에도 참여하고, 가야유적에 대한 조사연구, 복원 사업과 연계한 공립박물관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은정(더불어민주당·비례) 의원도 10월 임시회에서 그동안 가야사 연구에서 변방에 머물렀던 창원시가 문재인 정부의 가야사 복원 사업을 기회로 삼아 창원지역 가야사 연구의 기초를 다지고 창원시의 오랜 역사를 되찾아야 한다고 5분자유발언했다.

    한편 이 같은 창원시의 움직임에 대해 전문가들은 가야사에 대한 창원시의 인식 전환과 현황 파악, 정비·보존·관리계획 수립, 자료 분석·해석을 통한 지역의 역사적 가치 재조명 작업이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남재우 창원대 사학과 교수는 “성산패총, 다호리 고분군, 가음정동 고분군 등 창원지역에 다양한 가야문화유적이 있지만 그동안 창원은 가야문화권이라는 인식이 별로 없었다”면서 “발굴됐지만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거나, 훼손된 유적·유물이 많고 아직 발굴되지 않은 것도 많아 유적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를 어떻게 정비·보존·활용할 것인지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