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1일 (토)
전체메뉴

[동서남북] 진주대첩광장 조성의 혼란- 강진태(진주본부장·국장)

  • 기사입력 : 2017-09-18 07:00:00
  •   
  • 메인이미지


    진주대첩광장 조성 사업을 놓고 시민사회에 뜨거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업은 10여년을 끌어오다 최근 토지 보상을 마무리하고 문화재 시·발굴조사를 앞두고 있다.

    1000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 대형 프로젝트가 논란에 휩싸이게 된 것은 옛 문화원 옆에 위치한 형평기념탑의 존치 문제 등 광장조성의 콘셉트와 맥을 달리하는 문제가 나오고부터다.

    공모로 결정된 진주대첩광장은 지하에 주차장 및 전시실 등이 들어가고, 광장의 콘셉트는 비움, 즉 광장 자체로 둔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진주역사시민모임이 이곳에 있는 형평탑을 공사 후 다시 환원시키라는 주장을 하면서, 역사의광장으로 만들자고 한다. 즉 진주 역사에 관련된 모든 사물들을 여기에 모으자는 것이다. 이들은 최근 구성된 대첩광장조성위원회에 대한 전문성, 구성의 공정성 문제와 함께 지하주차장 조성반대 등 광장조성의 뼈대까지 흔드는 문제를 제기했다.

    즉시 진주문화원, 예총진주지회 소속 단체, 중앙시장번영회 등 시민사회 각계에서 발끈하면서 반대 논리를 펼쳐 갈등이 커졌다.

    오랜 시간을 끌어온 대첩광장 사업은 겨우 지난해 공모를 거쳐 조성방향을 결정했는데, 이를 일시에 뒤집고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자고 한다. 누가 봐도 특정 목적 달성을 위해 논란을 증폭시키는 전략이라는 것이 반대진영의 주장이다.

    대첩광장조성위원회도 당초 시민단체가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했고, 이에 따라 구성된 위원회에 자신들이 제시한 인사들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참여하지 않았다. 위원회에는 역사·미술·사회교육, 토목공학 교수를 비롯해 문화예술단체, 향교, 상공계, 봉사단체, 언론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있다. 앞으로 이들이 진주시 등 외부의 입김을 타지 않고 대첩광장 조성에 대한 일들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학계의 전문성과 함께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사회적 현실을 감안해 사안을 결정하는 것이 전문성이 없다고 폄하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도 향후 광장조성에 대한 가장 큰 줄기는 문화재 시·발굴 결과에 따라 달라진다. 시·발굴 조사는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존치, 복원, 기록 등의 결정을 한다. 어떤 경우에도 이 결정에 따라야 하기 때문에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늦게나마 시측과 시민단체측이 형평탑 이전지에 대한 합의를 했다는 소식이 들려, 극한 논란도 사그라들 것으로 기대된다.

    진주대첩광장은 역사 공간과 함께 시민들의 문화, 휴식공간, 도심공동화를 막기 위한 연계사업도 절실하다.

    강진태 (진주본부장·국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