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9월 26일 (화)
전체메뉴

국비확보 협의 않는 경남도-한국당, 왜?

도, 민주당과 당정·예산정책협 마련
한국당과는 일정조차 못잡아 ‘뒷말’
한국당 “배제된 느낌” 심기 불편

  • 기사입력 : 2017-09-13 22:00:00
  •   

  • 정부가 지난 1일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각 지자체마다 국비확보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당정협의회를 개최한 데 이어 예산정책협의회도 마련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과는 일정조차 잡지 못해 뒷말이 나오고 있다.

    국고예산 확보에 여야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자유한국당은 경남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자신들과 당정협의회를 먼저 하지 않고 지난 5일 여당과 당정협의회를 가진 데 대해 자존심이 상했다는 분위기다.

    메인이미지

    경남도청 전경./경남신문 DB/



    민주당은 집권여당이지만 경남지역 16개 의석 가운데 3석에 그친다. 정의당 1석을 제외하면 한국당이 전체의 75%인 12석을 차지하고 있다.

    경남도는 여당과 당정협의회 개최 후 한국당과 협의회를 갖기 위해 조율을 하고 있지만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당초 한국당 경남도당은 국회 원내교섭단체대표 연설이 있는 지난 4일부터 7일 사이에 당정협의회를 갖자고 지난달 말 경남도에 제의했다. 하지만 경남도는 신임 도지사 권한대행이 업무보고를 받고 있고, 아직 업무 파악 중이라 어렵다는 반응을 보여 성사되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민주당에서 5일 당정협의회를 갖자고 제안이 오면서 급하게 일정이 조율됐고 경남도와 민주당이 먼저 협의회를 갖게 된 것이다. 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위원장은 “당정협의회와 관계없이 소속당 의원들이 경남지역과 지역구 예산확보를 위해 발벗고 뛰고 있다”면서도 “내년 국고확보 협의에 한국당이 배제됐다는 느낌이다. 경남도가 집권여당에만 코드를 맞추려 한다면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을 것이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한국당 한 경남 의원은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되면서 각 광역지자체들이 국비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데 경남은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라서 불리한 점이 많다”며 “도정의 최우선 과제인 내년도 국고확보를 위해 야당의 협조를 요청하려는 적극적인 자세가 아쉽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당정협의회 순서를 의도적으로 정한 것은 아니고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런 상황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상원 경남도 기획조정담당은 “본의 아니게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오해를 살 수 있는 상황이 되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국회일정과 한국당의 사정 등이 겹쳐 아직 협의회 날짜를 잡지 못했지만 이번 회기내에 한국당 경남의원들과 당정협의회를 갖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담당은 이어 “협의회와 별도로 경남지역구 전 의원을 방문해 건의사항 등을 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