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9월 26일 (화)
전체메뉴

창원 용동근린공원 18년째 제자리걸음 (상) 지지부진 이유

부지 협의·민원 문제로 첫 삽도 못떠
조성면적의 42% 창원대 관리부지
시, 유상매각 등 방안 협의 여전

  • 기사입력 : 2017-09-07 22:00:00
  •   
  • 창원시 의창구 용동근린공원 조성사업이 실시계획 승인 후 18년째 첫 삽도 뜨지 못하고 있다. 내년 말로 예정된 완공계획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본지는 (상)지지부진한 이유 (하)해결책은 있나 등 2회로 나눠 용동근린공원 문제를 진단한다.


    용동근린공원 조성사업은 창원시 의창구 퇴촌·용동·사림동 일원 7만769㎡에 민간자본 254억원을 들여 휴양시설과 잔디광장,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창원시는 지난 1999년 1월 민자유치시설 기본계획을 수립해 민간사업자인 ㈜약송개발과 공동시행자로 협약을 체결한 뒤 같은 해 7월 경남도로부터 실시계획 승인을 받아 시행했다. 애초 2001년까지 조성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지만, 교육부 소유인 창원대 부지 매입, 상업시설 조성을 반대하는 상가 등 주민 민원, 사업성 결여 등의 문제로 지연돼 왔다.

    메인이미지
    1999년 실시계획 승인 후 18년째 착공도 못하고 답보 상태에 빠진 창원시 의창구 용동근린공원./전강용 기자/



    시는 이에 따라 상업시설의 면적을 일정 부분 축소하는 등 주민들과 창원대의 의견을 반영해 2015년 9월 약송개발의 사업성 재검토 과정을 거쳐 실시계획을 변경승인하고 사업을 고시했다. 시는 당시 “그간 변화된 사회적 여건 변화에 부응해 운동시설(파크골프장) 및 야외자동차극장을 문화회관으로 변경하고 조경시설 내에 휴양시설 및 잔디광장을 조성하는 등 도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실시계획을 변경했다”고 사유를 들었다.



    시는 2018년 완공을 목표로 다시 본격적으로 사업 추진에 들어갔지만, 부지 협의와 민원 문제 등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두 가지 문제 등에 대한 내부 검토 등의 이유로 시가 오히려 약송개발에 착공을 미뤄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특히 조성 면적 가운데 42%인 2만9993㎡ 중 무상귀속분을 제외한 2만4632㎡를 창원대가 관리하고 있어 이에 대한 협의를 마쳐야 한다. 시는 지난 2014년 12월께 창원대로부터 토지 사용 승인은 받았지만, 유상매각 등 방안을 두고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약송개발이 해당 토지를 매입하고 시에 기부채납한다는 조건이 있다. 매입이 안 되면 사업이 완료가 안 된다”며 “현재 창원대와 협의가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업시설 입점 반대 등 사업을 반대하고 있는 주민 민원이 만만치 않다. 용동공원을 잘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의창구 퇴촌동과 용동, 사림동 인근 주민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사)아름다운 용동공원’ 노치웅 이사장은 “여태 아무런 진전이 없지 않았나”라며 “십수년간 방치되어 온 7만㎡에 달하는 부지는 쓰레기장으로 전락한 지 오래다.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어 우리가 수년간 관리했을 정도다. 약송개발이 사업을 포기하거나 시가 사업을 철회시키고 이제라도 공영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용동근린공원 상업시설반대대책위 박경도 위원장은 “애초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졌다”며 “이 사업은 시작 시점부터 창원시청 한 간부가 정상적인 결재 절차를 무시하고 진행했다가 직위해제된 적이 있다. 당시 시에서 잘못된 행정에 대해 공식 발표하고 사업을 중단했지만, 슬그머니 다시 추진했다”며 “이제라도 잘못된 이 사업을 백지화하는 등 시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관련기사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