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8일 (일)
전체메뉴

“가야문화권 특별법 조속 제정을”

영호남 20개 시·군 한목소리
국회서 ‘잊혀진 가야사’ 세미나
가야문화권 포럼·시장군수협 “가야 재조명, 상생 견인차로”

  • 기사입력 : 2017-08-31 22:00:00
  •   

  • 영호남에 걸친 가야문화권 지역의 국회의원과 시·군 자치단체장이 ‘가야(역사)문화권 특별법(이하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에 나섰다.

    ‘가야문화권 지역발전을 위한 포럼(이하 포럼)’과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 협의회(이하 협의회)’는 3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잊혀진 가야사, 영호남 소통의 열쇠로 거듭나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정부에 가야문화권 조사 연구 및 정비를 추진하고 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촉구했다.

    메인이미지
    산 능선에 줄지어 선 낙타등 모양의 지산동고분군. /경남신문 DB/



    민홍철(더불어민주당, 김해갑) 포럼 공동 간사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가야를 살아 숨 쉬는 역사로 만들기 위한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는 데 우리의 지혜와 열정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 모두의 귀한 보물인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조사하고 발굴·복원해 되찾음으로써 한반도 고대사를 제대로 정립함과 동시에 지역개발은 물론 영호남의 상생과 화합의 견인차가 되고, 후손들에게 깨어있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럼 간사인 이완영 의원도 “포럼 소속 의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2016년 6월 16일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할 수 있었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를 국정과제로 선정한 만큼 관련 사업은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중 특별법의 본회의 최종 통과를 목표로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토론자로 나선 조영제 경상대학교 사학과 교수는 가야 유적 조사와 가야사 복원을 위한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먼저 발굴조사는 철저하고 세밀한 기획 아래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진행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유적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는 자세한 분포도의 작성이다”고 제안했다. 조 교수는 특히 “가야 유적의 조사와 복원에서 속도전이나 전시행정과 같은 그릇된 인식과 방법에 의해 유적조사나 복원이 졸속적으로 이뤄지는 것은 극력 배제돼야 한다”며 “학계에서는 발굴의 과정과 결과에 대해 주민들에게 자세하게 알리고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을 받을 것”을 조언했다.

    신경철 부산대학교 명예교수는 ‘가야사 연구와 복원, 가야문화권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발제를 통해 “가야사 복원(연구)을 위해서는 유적발굴의 대부분을 담당하는 발굴전담기구-긴급발굴체제의 정상화가 무엇보다도 우선 과제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협의회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특별법 제정과 가야문화권 연구와 복원·개발에 힘을 모으자는 취지의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2005년 결성됐으며 전국 20개 시·군이 회원이다. 경남에서는 김해시·거창군·고성군·산청군·의령군·창녕군·하동군·함안군·함양군·합천군이 참여하고 있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