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8월 19일 (토)
전체메뉴

남해 석탄가스화복합발전소 건립 ‘시동’

군, 참여기업 4개사와 용역보고회
전기사업허가 신청 등 협력 논의

  • 기사입력 : 2017-08-10 22:00:00
  •   

  • 국내 에너지정책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는 남해 IGCC(석탄가스화복합발전)발전소 건립사업이 실질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10일 남해군에 따르면 이날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남해 IGCC 건립사업의 참여기업인 4개사(포스코건설, 한국전력, 동서발전, 두산중공업)와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검토용역 보고회를 가지고 본격적인 용역수행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10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남해 IGCC 건립사업의 참여기업인 4개사와 남해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검토용역 보고회를 가지고 있다./남해군/



    이번 타당성검토용역은 사업에 적정한 기술 검토를 비롯해 발전부지 검토, 주요설비 검토, 건설공사 계획, 경제성 분석, 전기사업허가 신청 관련 서류 작성 등으로 소요되는 용역비는 참여 업체 4개사가 공동으로 부담하게 된다. 용역 기간은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약 10개월로 한국전력기술(주)에서 수행하게 된다. 또 이날 보고회에서는 기본계획(안) 청취, 상호 의견수렴 등의 시간을 가졌으며 타당성조사용역 내용을 반영해 올해 12월 중 전기사업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추가 반영케 하는 등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남해군 관계자는 “군민의 관심도가 높은 사업인 만큼 용역 추진사항에 대해 군민들이 상세히 알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 용역착수를 시작으로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해 IGCC발전소는 2015년 7월 정부의 제7차 전력수급계획에 400MW가 반영돼 지난 4월 28일 경남도와 남해군, 참여기업 4개사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김재익 기자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