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2일 (수)
전체메뉴

정부, 北에 ‘군사·적십자회담’ 동시 제의

성사 땐 남북관계 개선 분수령 될듯

  • 기사입력 : 2017-07-17 22:00:00
  •   
  • 정부는 17일 군사분계선 일대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공식 제의했다. 대한적십자사도 이날 10월 4일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의했다. ★관련기사 2면

    북한이 국방부 제의에 응할 경우 2014년 10월 15일 이후 2년 9개월 만에 대화가 재개되고,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게 되면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에 재개된다.

    메인이미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7일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연합뉴스/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이 성사될 경우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 개선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북측은 현재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인이미지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이 17일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선향 한적 회장 직무대행도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남산동 본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이어 “우리 측에서는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나을 수석대표로 하여 3명의 대표가 나가게 될 것”이라며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조선(북한)적십자회(북적) 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 대행은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 정신에 입각해 진정성 있는 제안을 한 것”이라며 “(북측이) 호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