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9월 23일 (토)
전체메뉴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경기 시청료 10만원

파키아오 대결 때와 같은 금액

  • 기사입력 : 2017-07-12 07:00:00
  •   
  • 메인이미지
    메이웨더
    메인이미지
    맥그리거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와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가 8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맞붙는다.

    마흔을 넘긴 아웃복서와 옥타곤에서는 적수가 없지만 복싱에서는 초보자나 다름없는 둘의 복싱 대결이 과연 볼만한 가치가 있느냐는 논란은 접어두더라도 일단 미국에서 TV로 둘의 대결을 보기조차 쉽지 않다.


    이 대결은 미국 케이블 업체 쇼타임의 ‘페이 퍼 뷰(Pay Per View)’ 유료 경기로 정해져 시청하기 위해서는 프로그램을 구매해야 한다.

    쇼타임의 대변인이 11일 미국 일간 USA 투데이를 통해 밝힌 요금은 89.95달러(약 10만원)다. HD 화질로 볼 때는 10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

    이는 2015년 메이웨더와 매니 파키아오(39·필리핀)의 ‘세기의 대결’ 때 책정된 PPV 요금과 같은 수준이다. 4억달러(4602억원)가 넘는 수입을 창출한 이 대결을 통해 메이웨더는 순수입만으로 2억2000만달러(2531억원) 정도를 챙겼다. UFC의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대결을 시청하려는 PPV 구매자가 5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까지 UFC에서 PPV 요금은 59.99달러가 최고였다.연합뉴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