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9일 (월)
전체메뉴

문재인 대통령 “가야사 연구·복원하라”

수석보좌관회의서 지시
국정기획자문위 국정과제에 지방정책 과제로 포함 요청

  • 기사입력 : 2017-06-01 22:00:00
  •   
  • 문재인 대통령이 ‘잊혀진 왕국’ 가야의 역사에 대한 연구와 복원을 지방정책 과제에 포함시킬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국정과제를 정리하고 있는데 가야사 연구와 복원사업을 지방정책 부문에 포함시켜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고대사가 삼국사 이후부터 되다 보니 삼국사 이전의 역사, 고대사 연구가 제대로 안 된 측면이 있고, 특히 가야사는 신라사에 덮여서 제대로 연구가 되지 않았다”고 지시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보통은 가야사가 경상남도를 중심으로 경북까지 미치는 이런 역사로 생각을 많이 하는데 사실은 더 넓다”면서 “섬진강 주변, 광양만, 순천만, 심지어는 남원 일대 그리고 금강 상류 유역까지도 유적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가야사 연구·복원은 영호남이 공동사업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이어서, 영호남 간의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고 생각된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국정과제를 정리하는 기회를 놓치고 나면 그 뒤로는 다시 과제로 삼기가 어려울 수 있으니까 이번 기회에 충분히 반영되게끔 해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주문했다.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대해 남재우 창원대 사학과 교수는 “1980년대 낙동강 유역이 개발되면서 가야고분 등에서 고구려, 신라, 백제 못지않은 유물이 발굴됐다”며 “가야 역사가 경남, 경북, 전남, 전북에 걸쳐 분포하고, 일본·중국과도 밀접한 관계를 가졌지만 사료가 부족해 연구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남 교수는 이어 “국정역사교과서에도 고구려, 신라, 백제 중심으로 역사가 서술돼 있는 점을 감안하면 고대사 연구의 폭을 넓히는 차원과 역사 균형연구 차원에서도 가야사 연구와 복원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