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
전체메뉴

최만순의 음식이야기 (198) 동과조림

나쁜 열독 없애 성인병·피부노화 예방

  • 기사입력 : 2016-08-18 07:00:00
  •   
  • 메인이미지


    사람이 살면서 평생 안 만나도 되는 사람은 누구일까? 의사이다. 몸에 이상이 있어야 찾아가니 그렇다. 의사를 평생 안 만나는 사람은 건강하고 행복한 사람이다. 반면 음식은 어떨까? 하루도 안 먹으면 살아갈 수 없다. 음식을 잘 먹으면 건강하니 의사를 만날 필요가 없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속담이 있다. 사전에는 어떤 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자신의 노력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그리고 노자의 양생에선 이런 말이 있다. 하늘이 사람을 버리는 법이 없다. 사람이 스스로를 포기한다고 했다. 사람은 원래 이렇다. 마음먹기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되는 존재이다.

    나아갈 방향도 마음먹기에 따라 정해진다. 이 마음을 따라가지 않고 다른 것에 의지하고픈 생각이 든다. 다른 것에 의지하게 되면 체념이 발생하게 된다. 체념은 모든 것을 잃게 만든다. 내 몸의 주도권을 잃어서는 안 된다. 의지하지 말고 자신이 움직여야 한다. 자신이 변해야 한다는 말이다. 변하기 위해서는 첫째 내가 어떤 음식을 주로 먹었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음식이 오장육부의 안정과 마음의 변화를 가져다준다. 아프면 병원 가면 된다가 아니다. 내 몸을 변화시켜 병원에 갈 필요가 없어야 한다. 자신의 행복을 미뤄서는 안 된다. 지나간 세월에 내가 주로 무엇을 먹었지? 최근에는 무엇을 주로 먹고 있지? 이것에 따라서 현재 내 몸의 상태가 나타난다. 지금 잘못된 섭생은 바꿔야 한다. 그래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

    동양의학의 근본인 황제내경 소문에서 이렇게 말했다. 인체의 폐는 가을에 속한다. 그리고 폐는 거두어들이려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음식의 맛에서는 신맛이 이에 속한다. 그러므로 가을에 보양을 하려면 신맛이 들어있는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또 덜어내거나 내려주려면 매운 맛이 들어있는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가을의 기운은 건조한 기운이다. 이 건조한 기운에 몸 안에 있는 진액이 쉽게 마른다. 인체에 윤기를 만들어 주고 음의 진액을 만들어 줘야 한다.

    ▲ 효능 - 청열화담(淸熱化痰)한다. 더위로 몸 안에 쌓인 나쁜 열독을 없애고 인체의 수액을 잘 흐르게 하여 각종 성인병과 피부노화를 예방한다.

    ▲ 재료 - 동과 300g, 죽순가루 10g, 통후추 3g, 생강 3g, 약선간장

    ▲ 만드는법 - 돌 냄비에 동과가 잠길 정도의 물을 붓고 죽순, 후추, 간장을 넣어 약불에 졸인다.

    최만순 (세계한식문화관광협회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