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3일 (수)
전체메뉴

[살롱] 막내고양이 심바 (10) 심바의 장난감

  • 기사입력 : 2015-05-05 15:02:25
  •   
  • 5월 5일 어린이날.

    우리집 어린이는 누구?

    선물을 노리면서 ‘결혼할 때까지 어린이’라며 말도 안되는 떼를 쓰는 두 누나를 제외하고 진짜 어린이는 우리 심바다.

    aa.jpg
    < 아니, 이 선물도 좋은데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거 있잖아요! >

    생후 10개월 정도 되었으니 사람 나이로 따지면 13~14살 정도란다.

    갑자기 덩치가 커 보이는 게 그냥 큰 게 아니었구나.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포스를 풍기는 것 같기도 하다.

    이런 심바에게 최고의 어린이날 선물을 뭘까?

    심바 엄마께서는 막내 아들을 챙기려 하나 둘 사오는 고양이 장난감 가운데서도 좋아하는 게 따로 있다.

    고양이 장난감이 따로 있냐고? 모르시는 말씀.

    aa.jpg
    < 저걸 어찌 잡을까나! >

    깃털, 방울 등이 달려 있으면서 고양이의 건강을 생각하는 친환경 소재 장난감까지 없는 게 없다.

    몇 개의 장난감 가운데서도 심바가 가장 좋아하는 장난감은 바로 낚싯대! 낚싯대 끝에 인형이나 깃털이 달려 있는 장난감이다.

    심바는 낚싯대를 보면 정신을 못 차린다.

    aa.jpg
    < 언제 뛰어나가야 좋을까(궁리궁리) >

    심바의 소재 파악이 어려울 때 이 낚싯대를 벽에 몇 번 두드리면 어디선가 쏜살같이 쫓아 나온다.

    이 낚싯대를 흔들면 인형을 잡으려고 이리 펄쩍 저리 펄쩍 뛰어다닌다.

    얼마나 높이 뛰는지 놀라운데 너무 빨라 포착하기가 어렵다.

    aa.jpg
    < 빨리 좀 달라고요! 앞발로 맞아볼래요? >

    목표물인 인형을 잡는 데 성공하면 좋아서 꼬리를 마구 흔든다.

    낚싯대가 빨리 흔들려서 잡기 어렵다 생각할 때는 목표물을 조망할 수 있는 곳에 납작 엎드려 매의 눈으로 지켜본 다음 달려나와 인형을 포획한다.

    심바가 가장 귀여울 때도 이 낚싯대와 있을 때다.

    이 낚싯대를 저 멀리 던져 버리면 발에 불이난 듯 달려갔다가 낚싯대 인형을 물고 온다.

    그리고는 계속 놀아달라는 듯, 엄마나 누나 발 앞에다 던져 놓고 자기는 또 이 목표물을 조망하려 조금 뒤에 가서 숨죽인 듯 쳐다 보고 있다.

    aa.jpg
    < 잡았다!(좋아서 꼬리 씰룩씰룩) >

    특히 심바 엄마에게 가장 많이 물고 가는데, 방금까지 누나나 아빠랑 놀다가도 물고가는 곳은 엄마 앞이어서 누나와 아빠를 섭섭하게 만들곤 한다.

    더 이상 놀아주지 않겠다며 으름장을 놓다가도 또 낚싯대를 물고 오면 기가 찬 표정으로 놀아주게 된다.

     aa.jpg


    < 놀고나니 피곤하네. 전 아늑한 종이가방 안에서 좀 쉴게요. 다음주에 만나요 :) >

    누가 어린이고, 누가 어른인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심바, 어린이날 선물 사러 가자!

    이슬기 기자 ( 문화부 )

    good@knnews.co.kr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