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경남비경 100선] 양산 홍룡사와 홍룡폭포

계절마다 다른 풍경

  • 기사입력 : 2014-12-04 11:00:00
  •   
  • 메인이미지
    지난여름 홍룡사 관음전 옆 깎아지른 듯한 바위 틈새로 홍룡폭포가 시원하게 흘러내리고 있다.
    메인이미지
    얼어붙은 겨울 홍룡폭포.
    메인이미지
    단풍으로 물든 홍룡폭포의 가을.



    양산 천성산 자락
    깍아지른 듯한 바위와
    청량하게 흐르는 폭포

    여름엔 무지개 피어나고
    가을엔 고운 단풍꽃
    겨울엔 얼음꽃 활짝

    원효대사 중건한 홍룡사
    주변과 어우러져 신비감



    홍룡사는 양산시 상북면 대석리 양산 제일 주산인 천성산 자락에 위치한 조계종 선학원(禪學院)에 속하는 사찰로 신라 문무왕 13년인 673년 원효대사가 낙수사(落水寺)라는 이름으로 창건했다. 이 절이 물 좋은 홍룡폭포를 끼고 있어 지어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 선조대까지 영남제일선원이었던 홍룡사는 천불전, 관음전, 나한전 등을 갖춘 천성산 제일의 대가람(승려가 불도를 닦는 곳)이었으나 임진왜란으로 인해 소실됐다. 그 뒤 터만 남아 있다가 1910년대에 통도사의 법화(法華) 스님이 중창했고 1970년대 말에 부임한 주지 우광(愚光) 스님이 꾸준히 중건과 중수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당우(큰집과 작은 집)로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종각과 요사채가 있고, 선방(禪房)의 규모는 정면 5칸, 측면 3칸이다. 대웅전은 1910년대 중창된 근대 목조 건축물이지만 전통적인 조선 후기 건축 수법을 충실히 반영한 건물로 이곳 산세와 어우러져 상당히 아름답다.

    홍룡사에서 내려다보는 계곡의 아름다움은 차치하고라도 사찰 경내 위쪽 협곡에는 하늘에서 물이 떨어지는 듯 신비롭게 느껴지는 홍룡폭포는 보는 이로 하여금 숨을 멈추게 할 정도다.

    홍룡폭포는 제1폭포와 제2폭포가 있는데 옛날 천룡(天龍)이 폭포 아래에 살다가 무지개를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이 전한다. 깎아 세운 듯한 바위가 위풍당당하고 흐르는 물의 기세는 하얀 눈과 같아서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그 풍광이 빼어나다.

    홍룡사에는 원효대사와 천명의 성인에 관한 설화도 전해지고 있다. ‘송고승전(宋高僧傳)’에 따르면 원효대사가 척판암에서 정진하고 있을 때 중국 당나라 산서성 태화사에 수도하던 천명의 대중이 뒷산이 무너져 위급한 사고를 당할 것을 예견하고 ‘해동원효 척판구중(海東元曉 拓板救衆)’이라고 쓴 현판을 날려 보내 태화사 상공에 날아다니게 했다. 대중이 공중에 뜬 판을 보고자 밖으로 나온 순간에 산사태가 나서 절은 무너져 버리고 대중은 모두 위기를 모면했다고 한다.

    그 후 그들을 구해준 인연으로 천명의 중국 대중이 도를 구하기 위해 원효대사를 찾아왔는데 이때 원효대사께서 천성산에 89개 암자를 짓고 머물게 했다고 한다.

    그 후 대중들은 천성산 상봉(지금의 화엄벌)에서 원효 스님의 ‘화엄경’ 강설을 듣고 모두 득도했는데 절 옆의 폭포, 지금의 홍룡폭포에서 몸을 씻고 설법을 들었다고 해서 ‘낙수사’라 이름 지었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홍룡폭포는 상북면 대석리 천성산 중턱 홍룡사 경내에 있으며 폭포 바로 왼쪽에 관음전이 있고 오른쪽으로 다리를 건너가면 야외에 불상이 놓여 조화를 이루고 있어 자연에 대한 외경심과 아울러 경건한 신심이 우러나는 절경이다.

    삼층의 폭포에는 기암괴석이 폭포수가 떨어지는 뒷면에 돌출해 있다. 옛 기록에 따르면 상층은 높이가 24m(80척), 중층은 14m(46척), 하층은 10m(33척)이었다고 한다. 물이 사위에 부딪혀 거슬러 튀어져 그 물보라가 햇빛을 받으면 무지개가 서는데 폭포수가 마치 선녀가 춤을 추는 듯하고, 황룡이 승천하는 것 같다 하여 무지개 홍(虹)자와 용 룡(龍: 옛날에는 瀧-비 올 롱) 자를 쓴다. 옛날 천룡(天龍)이 폭포 아래에 살다가 무지개를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도 전해진다.

    이 폭포는 동남 관광권 내에서는 높이가 최고로 높고 아름다운 폭포로 이름이 나 있어 사시사철 관광객과 등산객이 찾는 곳이다. 폭포 아래 서면 눈과 가슴이 저절로 정화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시원함이 느껴진다.

    찾아가는 길은 국도 35호 양산시 상북면 대석리 입구에서 물안뜰마을과 대석저수지를 지나면 홍룡사로 가는 외길이 나온다.

    외길을 타고 1.5㎞ 정도 가면 공영주차장이 위치하고 있다. 공영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걸어서 가면 숲 속의 여유로움을 맛볼 수 있다. 여기서 왼쪽 길은 홍룡사 가는 길이고 오른쪽은 원효암 가는 등산로가 있다. 양쪽 길 모두 사시사철 물이 마르지 않는 계곡을 끼고 있어 여름에는 시원한 청량감을 느끼게 해 준다.

    홍룡사로 가는 길 초입에 있는 물안뜰마을은 농촌전통테마마을로 500년 역사와 함께 형성된 자연마을이다.이 마을 또한 대석저수지와 천성산의 맑은 계곡을 끼고 있는 물과 마을이 조화되는 곳으로 경치가 빼어나고 곤충들의 생태가 잘 보전돼 있는 생태계의 보고로 홍룡폭포를 찾는 관광객들이 덤으로 누릴 수 있는 눈요기이다.

    물안뜰마을에서는 해마다 7월이면 농촌전통문화체험 행사가 열려 야생화분 만들기, 쪽물 염색, 열매 공예, 떡메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다.

    참고로 여름철에는 홍룡폭포 아래 계곡이 피서객들로 밤낮 없이 붐벼 차량을 통제하기 때문에 이곳의 관광을 피하는 것이 좋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사진= 양산시

    ※이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취재했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