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4일 (화)
전체메뉴

용남초, 어서와~ 등교를 기다렸지? 힘찬 너의 첫걸음을 응원해!

  • 기사입력 : 2020-05-27 16:15:38
  •   
  • 통영용남초등학교(학교장 김성은)는 순차적 등교 수업으로 1,2학년이 첫 등교를 함에 따라 5월 27일~28일 양일간에 걸쳐 다양한 학생 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3월부터 설레는 마음으로 입학을 기다리던 1학년을 비롯하여 전교생의 등교 수업이 늦어지자 용남초등학교 교직원들은 한마음으로 텃밭 가꾸기를 비롯하여 학생들이 사용할 학습준비물을 준비하며 학생들을 맞이하기 위한 교실, 특별실, 계단 등을 손수 대청소하는 등 학생들과 함께할 교육 활동을 위한 준비를 하였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교육공동체의 의견 취합을 통해 학급 학반을 홀수 번과 짝수 번이 번갈아 원격 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게 되었다. 이에 첫 등교하는 5월 27일, 28일 양일간은 오랫동안 등교를 하지 못한 학생들과 입학식을 갖지 못하여 서운한 학부모들을 위해 전 교직원이 학생 맞이 행사를 갖는다. 교문 앞에서는 통영 소방서의 협조를 얻어 발열 검사를 실시하며, 교직원들의 거리 두기를 통해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하고 손수 만든 사탕 목걸이를 걸어주며 행복하고 건강한 학교생활이 될 수 있도록 당부하였다. 또한 교문 입구에 포토존을 설치하여 1학년 학생과 학부모들이 첫 등교를 기념하는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하였다.

    김성은 교장은 벚꽃, 개나리, 진달래 등의 봄꽃이 아무리 화려하고 아름답게 피더라도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재잘거림보다 아름답지 못함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하며 아이들의 학교생활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 교육활동을 펼치겠다고 이야기하였다.

    1학년 학부모 강민정님은 교문 앞에서 손수 아이들을 맞아주고 포토존을 설치하여 우리 아이와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만들어 주어서 입학식을 갖지 못한 서운함이 조금은 줄어들었다고 말하면서 아이들이 마스크 없이 전체가 등교하는 날이 하루빨리 와서 선생님,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하였다. 경남교육청 제공

    학생맞이2.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