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5일 (수)
전체메뉴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지원센터-행복한 한끼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05-21 15:22:46
  •   
  • 함양군 도시재생지원센터(센터장 손재현)는 5월 20일 ‘행복한 한끼(회장 정상명)’와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및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용평리 지리산 함양시장 상인들을 위한 후원 물품(행복주머니 150개, 손세정제 10박스, 라면 15박스)을 전달했다.

    ‘행복한 한끼’ 함양군 청년 봉사단체이다. 어르신들의 사회적 역할 상실에 따른 소외감과 고독감을 덜어 드리고, 단순한 밥 ‘한끼’ 가 아닌 따뜻이 감싸주는 희망복지의 시작이라는 청년들의 봉사 단체이다. 2018년 12월부터 2020년 현재까지 매월1~2회 가량 마을을 찾아 다니며 ‘행복한 한끼’ 행사를 실시하였다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를 중지하였다. 현재는 기업후원 물품과 봉사단체 청년들이 후원금을 모아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아동, 장애인, 등에 물품 후원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함양군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행복한 한끼는 이번협약을 통해 △도시재생사업의 ‘사회적 가치’ 구현 △ 지역공동체 복지·청년사업 프로그램 발굴 및 추진 △주민공모 사업 참여 및 방안 제시 등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지역 활성화를 추구할 계획이다. 

    행복한 한끼 정상명 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사회적 가치’ 구현·실현과 동시에 함양의 건강한 청년들과 지역공동체 복지활동, 청년사업 프로그램교육 등의 새로운 활로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역주민, 지자체등 지역사회와 연대하며 용평리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에게도 일자리사업이 활성화가 되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함양군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은 “사회적가치실현은 작은 나눔과 실천에서 시작되며, 사업대상지 즉, 마을중심사업을 통하여 주민만족도를 높여가는 연대와 협업은 함양군 도시재생을 위한 소중한 가치다”며 “이를 위하여 소통을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함양군은 용평리 지리산 함양시장 일원에 일반근린형사업(빛,물,바람,흙 함양 항노화 싹틔우기, 총사업비 165억원)과 인당마을을 대상구역으로 우리동네살리기사업(함양을 잇는 인당마을, 총사업비 88억원)이 군부지역에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선정되어 현재 지역역량강화사업 등이 추진 중이다. 함양군 제공

    사진자료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