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월)
전체메뉴

단장면, 봄철 농촌 일손돕기 나서

  • 기사입력 : 2019-06-18 15:37:55
  •   
  • 밀양시 단장면(면장 최해성)은 지난 17일 단장면 태룡리 태동마을에서 농번기를 맞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박규현(67세) 농가를 위해 봄철 농촌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일손돕기는 최해성 단장면장을 비롯한 단장면 직원 10명이 참여해 매실 수확에 힘을 보탰다.

    매실 농가주 박규현 씨는 “매실 수확기에 일손 구하기가 어려웠는데 면 직원들의 도움으로 걱정을 한시름 덜었다”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최해성 단장면장은 “농촌의 고령화가 심각한 시기에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탬으로써 도움이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위해 직원들과 함께 꾸준히 봉사하겠다”고 전했다. 밀양시 제공

    0618 봄철 농촌 일손돕기 나서(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