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6일 (화)
전체메뉴

밀양시치매안심센터, ‘기억도움반’호응

  • 기사입력 : 2019-02-19 15:17:50
  •   
  •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지난 18일부터 경증치매환자 증상 악화방지와 인지강화를 위한 ‘1기 기억도움반’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5월 9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2회에 걸쳐 3시간씩 총 24회 과정의 프로그램 진행되며, 올해 12월말까지 총 3기가 운영될 계획이다.

    프로그램은 반짝활짝 뇌운동(운동치료, 현실인식치료, 인지훈련치료, 회상치료), 인지자극치료(공예치료, 미술치료, 작업치료 등)로 구성 운영하여 치매 악화방지와 외로움 예방, 주 보호자의 휴식 제공 등으로 환자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목적을 두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치매환자들은 집에서 가만히 있는 것보다는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시간이 지루하지 않아 좋았다는 반응이다.

    밀양시보건소 천재경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치매안심센터를 정식 개소하여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치매통합서비스 등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다양화하여 활기찬 노년을 위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치매예방 및 관리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밀양시 제공

    0219  치매안심센터 쉼터프로그램 운영.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