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6월 28일 (수)
전체메뉴

[투고] 내 집 앞 눈이라도 치우자- 강남진(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 기사입력 : 2013-01-08 01:00:00
  •   


  • 최근 눈이 잘 오지 않는 남부지방에 갑작스런 폭설이 내려 시외버스, 시내버스, 택시가 운행 중단하면서 출근길 대혼란이 발생했다. 어떤 시민은 미끄러운 눈길을 조심조심 몇 시간 걸어서 출근하는 등 폭설에 대한 남부지방의 대처 능력에 많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

    이날 경찰은 전 교통경찰이 동원됐지만 빙판길을 통제하는 방법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어 안타까웠다

    또 한 가지 안타까웠던 것은 각 지자체마다 건축물관리자의 제설 제빙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건축물의 관리자나 소유자, 점유자가 보행자전용도로의 눈 또는 얼음을 제거하는 일에 대한 책임이 있음을 정해 두었지만 정작 시민들은 그런 조례 자체가 있는 것조차 모른다는 것이다.


    폭설이 내린 지 10여 일이 지난 지금도 응달진 인도나 비탈진 주택가 골목에는 녹지 않은 눈이 빙판길이 되어 보행자가 넘어져 다치거나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보고 눈이 그친 후 자기 집 앞만이라도 눈을 치웠더라면 다른 시민들이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지나갈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이젠 남부지방도 폭설의 안전지대라 할 수 없다. 올해 또 언제 눈이 내릴지도 모른다. 운전자는 사전에 스노체인, 스노타이어, 삽 등 빙판길 안전장구 장비를 미리 챙겨둬야 하며 시민들도 자기 집 앞은 자신의 가족과 이웃을 위해 제설을 한다는 성숙한 시민정신이 필요할 때라 생각한다.

    강남진(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