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거주 20대 여성 코로나19 양성

기사입력 : 2020-09-24 10:14:24

  • 창원에 거주하는 20대 여성(경남287번)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경남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경주86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22일 밤 양성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두 사람은 지인관계로 19일 창원에서 만났다.

    경주86번 확진자는 경주85번의 가족으로 경주85번이 확진판정을 받은 바로 다음날인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17일 첫 증상이 있었고 19일과 20일에 걸쳐 경남에 머물렀다. 19일에는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의 통도사 휴게소를 들렀고 같은 날 창원시 식당과 카페를 방문했다. 이후 19일과 20일에 걸쳐 사천지역을 방문했으며 사천시내 동선과 접촉자는 모두 확인됐다.

    현재까지 경주86번의 경남지역 접촉자 23명과 동선노출자 30명이 파악돼 모두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양성 1명(경남 287), 음성 43명이고, 검사 진행 중인 사람은 9명이다.

    경남287번의 경우 현재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경남287번이 근무하는 직장에서의 접촉자 13명과 지인 1명을 접촉자로 파악했고 검사결과 6명(직장 5, 지인 1)은 음성, 나머지 8명은 곧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접촉자 외에 동선노출자 2명도 곧 검사를 진행한다.

    한편 현재까지 경남 확진자는 총 284명으로 26명이 입원 중이고 258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김해시 보건소 코로나 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내원객의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김해시 보건소 코로나 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내원객의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