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불붙는 박원순 조문 논란…안철수도 빈소 안 간다

최민희 "왜 조문 정쟁화하나"…진중권 '더불어만지당' 조롱

기사입력 : 2020-07-11 17:17:47

  •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둘러싸고 정치권이 양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야권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만큼, 고소인을 향한 2차 피해 가능성을 고려해서라도 무조건적인 '애도 모드'로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장례가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것도 비판했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고인에 대한 추모가 우선이라는 입장이지만, 일부 지지자 사이에서 '신상털기' 움직임까지 보이자 자제를 요청하며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박 전 시장 조문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TV 제공]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TV 제공]

    최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적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을 직격한 발언이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도 글을 올려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옛날 성누리당 지지자들이 갑자기 페미니스트가 되고, 옛날 민주당은 더듬어만지당으로 변신해 그 짓을 변호하고"라고 했고, 박 시장 추모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면서는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며 거센 조롱과 비난을 이어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박 시장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 공식 조문을 하지 않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으려던 일정을 보류하고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면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민주당은 '조문 정국'을 놓고 야권은 물론 여성계와 시민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을 의식한 듯 공식적인 추모 메시지는 자제했고, 성추행 사건 고소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박 시장을 고소한 비서에 대한 신상 정보가 유포되며 '2차 가해' 우려가 커지는 데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는데,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