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서성동 집결지 폐쇄 들어가나?

허 시장 강력한 추진의지 밝혀

기사입력 : 2019-09-26 21:14:39

  • 속보= 허성무 창원시장이 마산합포구 서성동 불법 성매매집결지 폐쇄·재정비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로 천명하고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혔다.(26일 1·3면 ▲“일제 잔재·인권 유린 성매매 집결지 폐쇄·정비해야” ) ★관련기사 3면

    허 시장은 26일 열린 제87회 창원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문순규 의원으로부터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재정비에 대한 시정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16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입구에 ‘청소년 통행금지 구역’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16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입구에 ‘청소년 통행금지 구역’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허 시장은 “성매매특별법 시행 후 15년이 지났는데도 창원에 성매매집결지가 유지되고 있는 것은 부끄럽고 유감스러운 일이다”며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꼭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해당지역을 민주공원이나 공공주택지로 개발하려던 사업이 예산 문제와 사업성 부족으로 무산된 것과 관련해서는 “시의 의지 부족 등 복합적 이유가 있었고 쉽지 않은 일이었던 것으로 본다”면서 “제 임기 내 사업을 완료하겠다고 약속하는 것은 어렵지만 눈앞의 불법 성매매 행위와 여성인권 유린이 일어나는 부끄러운 현장이 사라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시민 의견과 시민단체 의지, 경찰의 단속, 시의 적극적 업무가 함께 진행될 때 집결지 폐쇄가 가능하다”고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허만영 제1부시장은 그동안 서성동 집결지 내 불법 영업과 건축물 증·개축에 대한 시의 단속 의지가 부족했다고 인정하고, 향후 강력한 행정단속을 약속했다. 또한 담당부서 과장 15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 운영 계획과 필요할 경우 전담 부서 신설까지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순규 의원은 지난해 실시한 창원시의 소방점검이 형식적이었다고 지적하고, 불법 행위 적발을 위한 민·관 합동 전수조사와 실태조사를 제안했다.

    이에 허 부시장은 “그간 단속은 다소 형식적이고 잘못됐다”면서 “앞서 23일 실시했던 것처럼 강력하게 단속하고 민·관 합동 전수조사도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내년 인사 개편 때 전담부서 신설을 적극 검토하겠으며 폐쇄 및 재정비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도 빠른 시일 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