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서동행정타운 건립 ‘땅값 갈등’ 난항

군, 감정가 3.3㎡당 35만원 책정

기사입력 : 2019-09-22 20:43:22

  • 의령군 서동리에 추진 중인 (가칭)서동행정타운이 ‘땅값 갈등’으로 시작부터 난관을 겪고 있다.

    서동행정타운 건립은 올해 7월 경남미래교육테마파크 조성 사업에 필요한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용역을 발주하면서 본격화됐다.

    서동행정타운 예정지에는 의령소방서와 의령군보건소가 이미 들어서 있으며, 앞으로 의령교육지원청, 의령경찰서, 의병체육관, 문화원 등 공공기관과 시설이 이전·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 2월 경남도교육청과 업무협약으로 추진 중인 경남미래교육테마파크는 총 490억원을 들여 미래학교와 교실, 체험전시, 교육문화시설 등을 2022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이 같은 대규모 사업이 주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일대 편입부지 가격이 상승해 현재 행정기관과 소유주 간 ‘땅값 갈등’이 높아지고 있다.

    올해 7월 초 의령군은 건립부지 감정가를 3.3㎡당 35만원으로 책정해 주민들에게 통보했다. 하지만 농지 소유주들의 강한 반대로 이 감정가는 무산된 상태이다. 주민 반발이 높아지자 군은 최근 2차 감정가 책정을 진행 중이다. 농지 소유주들은 부지가격을 3.3㎡당 40만~50만원대를 요구하고 있다.

    의령군 (가칭)서동행정타운이 조성될 예정인 의령읍 서동리 일대 농지.
    의령군 (가칭)서동행정타운이 조성될 예정인 의령읍 서동리 일대 농지.

    한 농지 소유주는 “군청에서 내놓은 3.3㎡당 35만원이라는 감정가는 1년 전 땅값하고 다를 바 없는 가격”이라며 “이곳 농지 시세는 이미 40만원 이상을 형성하고 있다. 군청의 2차 감정가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이 가격이 아니면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민과 ‘땅값 갈등’으로 이전 사업을 추진하는 기관들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감정가 확정이 안돼 신축 부지 매입이 안되고 있는데, 30만원 하던 부지가격이 50만원 가까이 올라 예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땅값이 너무 높으면 이전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의령경찰서는 행정타운 가운데 부근 대지면적 9595㎡(건축물 연면적 7711㎡)에 총 공사비 150억여원(설계비 포함)을 들여 신축할 예정으로 설계용역 중이다.

    의령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지자체가 나서 부지를 적극적으로 정리해줘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있어 갑갑하다”며 “땅값이 올라 부지 매입이 안돼 사업 추진에 손을 못대고 있는 실정이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대해 의령군 관계자는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정확한 답변을 해줄 수가 없다”고 답변했다.

    글·사진= 김호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