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기록 풍년' 이강인…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2골 4도움 맹활약…한국 선수, FIFA 주관 단일 대회 '최다도움'

기사입력 : 2019-06-16 11:33:18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뒤 열린 시상식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한국 이강인과 골든 글러브를 수상한 우크라이나 루닌 골키퍼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뒤 열린 시상식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한국 이강인과 골든 글러브를 수상한 우크라이나 루닌 골키퍼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을 통해 기록의 사나이로 거듭났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치러진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5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선제골을 뽑아냈지만 내리 3골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했다.

    우승의 문턱에서 아쉽게 좌절하며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표를 받아드는 성과를 따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정정용호의 '막내' 이강인의 재발견이다.

    이강인은 정정용호에서 가장 어리지만 나이답지 않은 실력을 앞세워 형들을 리드하면서 '막내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정정용호가 이번 대회 결승까지 진출한 데는 이강인의 활약이 컸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전반 한국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며 전방의 팀 동료들 위치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전반 한국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며 전방의 팀 동료들 위치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우산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페널티킥으로 2골을 뽑아낸 이강인은 오세훈(이산), 이지솔(대전), 조영욱(서울), 최준(연세대)의 득점을 도왔다.

    특히 세네갈과 연장 혈투 끝에 승부차기까지 펼친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원맨쇼를 펼치기도 했다.

    결승전에서도 페널티킥 득점포를 가동한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6개의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는 활약을 펼치면서 한국이 준우승을 했음에도 이번 대회를 가장 빛낸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이강인은 골든볼 수상자로서도 재미있는 기록을 남겼다.

    이강인은 2005년 네덜란드 대회 때 골든볼을 받은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이어 14년 만에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은 주인공이 됐다.

    더불어 역대 U-20 월드컵에서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4번째 선수가 됐다.

    1987년 칠레 대회 때 유고슬라비아 대표팀의 로베르트 프로시네치키가 처음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은 이후 1991년 대회에서 포르투갈의 이밀루 페이시, 2005년 대회 메시, 2019년 대회 이강인이 '18세 골든볼'의 계보를 이었다.

    이강인은 2003년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골든볼을 따낸 아랍에미리트(UAE)의 이스마일 마타르 이후 16년 만에 '아시아 출신 골든볼'의 주인공으로도 남게 됐다.

    이 밖에 이강인은 FIFA 주관 단일 대회 한국 선수 최다도움 기록도 남겼다.

    앞서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 때 이태형과 김종부를 비롯해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김동진, 2002년 한일월드컵 때 이을용과 이영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기성용, 2013년 U-20 월드컵 때 권창훈과 심상민 등이 모두 2도움으로 FIFA 주관 단일대회 도움 공동 1위를 달려왔지만 이강인이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기록 보유자가 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