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자 '김해신공항' 말 바꾸나

“김해공항 확장 합리적” >> “부울경 검증 면밀히 볼 것”

기사입력 : 2019-03-25 22:00:00


  •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불가하며 김해 신공항 건설을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기존 입장을 유보하는 듯한 발언을 해 신공항 건설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최 후보자는 지난 2016년 6월 김해공항 확장안(김해신공항안)을 발표할 당시 실무총괄 책임자였다.

    메인이미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최 후보자는 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해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지역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곧 발표되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검증단의 검증결과가 제시되면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했다.

    ‘부울경 검증 결과’는 지난해 부산·울산·경남 시도지사 합의로 구성한 김해신공항 검증단의 판단이다. 검증단은 지난해 말 중간보고 당시 “기존 김해공항 확장에 불과한 국토부 기본계획은 당초 PK(부산·경남)지역 단체장과 합의한 기준에 훨씬 못 미친다”면서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검증단은 다음달 초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최 후보자가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 국토위에 제출한 인사청문 서면답변서에서는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장의 합의에 따라 외국 전문기관이 가덕도를 포함한 여러 후보지를 검토한 결과, 김해공항 입지를 최적 후보지로 선정한 만큼 현재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답했다.

    이에 최 후보자가 ‘검증결과를 면밀히 살피겠다’는 의미가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한다는 것인지, 아니면 지역의견 수렴 차원의 참고용으로 활용하겠다는 의미인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이날 부산과 대구지역 의원들이 집요하게 지역 이해를 반영한 질문을 쏟아내자 최 후보자가 다소 중립적이고 원론적인 답변으로 피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최 후보자는 이날 의원들이 ‘총리실 검증 과정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을 중지하거나 취소할 경우 수용하겠느냐’는 질문에 “미리 예단해서 답할 사안이 아니다”고 말하는 등 가덕도 신공항 건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최 후보자는 이날 부산·대구지역 의원들의 엇갈린 지적에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국민과 국가를 위해 가장 바람직한 정책을 검토할 것이다. 필요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언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