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정부 "정상운영 희망"

청와대, NSC 상임위 개최…남북 및 북미관계에 미칠 영향 논의

기사입력 : 2019-03-22 19:30:09

  • 북측이 22일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했다.

    통일부는 북측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남북 연락대표간 접촉을 통해 상부의 지시라며 이런 입장을 통보한 뒤 철수했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하던 북측 인력 약 15명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긴 뒤 장비 등은 남겨둔 채 사무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북측의 철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북측이 조속히 복귀해 남북간 합의대로 연락사무소가 정상 운영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철수 결정에 대해서는 굉장히 우리로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조속히 복귀해서 정상 운영되기를 바란다는 우리 당국의 입장을 그렇게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이날 오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인력을 철수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또 북측의 철수에도 우리측 인원들은 종전처럼 상주시킨다는 계획으로, 이번 주말에도 우리측은 약 25명이 근무한다.

    천 차관은 "'저희 사무소는 계속해서 근무하겠다'라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다"며 "(남측 인원이) 오늘 입경을 합니다만, 다시 월요일 출경해서 근무하는 데는 차질이 없기를 저희도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이 철수했지만 군 통신선 등 다른 남북간 채널은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메인이미지

    北,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정부 "정상운영 희망"(종합) - 3

    북측의 철수로 4.27 판문점선언 합의로 지난해 9월 문을 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운영 중단이 불가피해졌으며, 남북관계에도 큰 파장이 예상된다.

    우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면제 절차가 모두 끝나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해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간 협력 사업들의 차질이 점쳐진다.

    천해성 차관은 "북측 인원들이 철수를 했기 때문에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이런 부분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하기가 조금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뿐만 아니라 이번 주에도 근무하는 중에 어떤 분위기나 징후를 느낄 만한 특별한 특이동향은 없었다"며 "상황을 예단보다는 좀 더 지켜보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이 이번 철수 결정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연관됐느냐는 질문에 "하노이 회담 이후 상황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은 제가 굳이 연관 지어서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측이 철수를 통보한 22일 새벽 미국 정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하고, 불법 환적 등을 한 의심을 받는 선박들을 무더기로 추가한 불법 해상 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갱신해 발령하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첫 대북 제재를 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