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완전한 공룡 발바닥 피부 화석 발견

지질유산硏, 네이처 자매지 발표

기사입력 : 2019-02-19 22:00:00


  • 진주교육대학교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소장 과학교육과 김경수 교수)는 진주시 정촌면 뿌리일반산업단지 조성 공사 구역(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초소형 육식 공룡의 발바닥 피부 흔적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지난 14일자 네이처 자매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소형 육식 공룡의 보행렬에는 세계 최초로 발바닥 피부 자국이 완벽하게 보존돼 있다.

    메인이미지
    완전한 형태로 보존돼 있는 공룡 발바닥 피부 자국. /한국지질유산연구소/
    메인이미지
    길이 약 25㎝의 소형 육식 공룡 상상도. /한국지질유산연구소/

    공룡의 발바닥 피부 자국은 사람의 지문에 해당하는 것으로, 지금까지 초식 공룡과 육식 공룡의 발자국 내에서 부분적으로 발견된 사례는 많았지만, 이번에 발견된 육식공룡의 발바닥 피부 자국은 발자국 전체에 선명하게 남겨져 있는 매우 희귀한 사례다. 또한 보행렬을 이루는 4개의 발자국에 모두 완전한 발바닥 피부 자국이 보존돼 있다.

    소형 육식 공룡 발바닥 피부 자국은 다각형 돌기들이 그물처럼 촘촘히 밀집돼있는 모습을 보이며, 다각형 돌기들의 직경은 불과 0.5㎜ 미만으로 매우 세밀하고 정교하며 선명하다.
    메인이미지
    소형 육식의 공룡 발자국 보행렬. /한국지질유산연구소/

    이 발바닥 피부 흔적은 미니사우리푸스(아주 작은 공룡의 발자국이라는 의미)라는 소형 육식 공룡의 발자국 화석 내에서 관찰됐다.

    미니사우리푸스 발자국은 모두 5개가 발견됐고, 4개의 발자국들이 하나의 보행렬을 이룬다. 발자국의 길이는 평균 2.4㎝이고, 진주층에서는 최초로 발견된 것이다. 소형 육식 공룡 발자국으로 추정한 공룡의 몸 길이는 최대 28.4㎝로 북미산 찌르레기 정도의 크기다. 보폭으로 추정한 공룡의 이동 속도는 2.27m/s에서 2.57m/s로 시속 8.19~9.27㎞/h에 해당한다.

    이번 연구는 소형 육식 공룡의 발바닥을 실제 모습처럼 볼 수 있는 생생한 형태의 화석 표본을 발견했다는 점, 이를 통해 소형 육식 공룡의 발바닥 피부 모습을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최초의 사례라는 점, 발자국이 찍히는 동안 운동역학적인 측면에서 발바닥 피부의 역할을 규명한 점, 소형 육식 공룡 발자국인 미니사우리푸스가 우리나라의 함안층(약 1억년 전)에서만 발견되는 것이 아니라 더 오래된 진주층(1억1000만년 전)에서도 발견됐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김경수 교수는 “진주층이 매우 풍부하고 다양한 발자국 화석들이 발견되고 있다는 것을 진주혁신도시 발자국 화석산지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화석의 발견은 우리가 어린 아기의 발 도장을 찍어 보존하는 것과 같이 백악기에 살았던 소형 육식 공룡의 완벽한 발 도장을 얻게 된 것과 같다”고 말했다.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