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조회 : 197  2020.10.14 11:37:33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기고.hwp (13.5 KB), Down : 1, 2020-10-14 15:34:57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산청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김친숙 어느덧 10월도 중순에 접어들었다. 바야흐로 나들이가기 딱 좋은 계절이다. 코로나 19의 팬데믹으로 지쳐있던 심신을, 조금이나마 보듬어 주기에 좋은 시기이기도 하다. 그로인해 국도와 고속도로는 차량 이동량이 많아지고, 관광지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벼워 보인다. 그렇지만 가벼워진 발걸음이 자칫 과속으로 인해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경찰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과속운전 단속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16년 이후 4년 사이 약 53%가량 증가했다고 한다. 심지어 지난해의 경우 3초에 1건씩 단속됐다고 하니, 과속운전이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알 수 있다. 과속운전이 위험한 이유는 운전을 하면서 체감하는 속도가 실제 속도보다 느리기 때문에 본인이 과속을 하고 있는지 인식하기가 어렵다는데 있다. 2019년 기준 교통사고 발생건수 대비 사망자 통계를 보면 68.4건당 1명이었는데 그 중 과속으로 인한 사망자는 4.9건당 1명으로 일반 교통사고 사망자의 14배 이상 높은 수치로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얼마나 위험한지 보여주는 통계다.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고 했다. 그리고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인다! 속도를 줄이고 주변을 둘러보라. 황금들녘과 울긋불긋한 단풍의 향연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 줄 것이다. 속도를 줄이고, (기왕이면 안전한 장소에 차를 세우고) 가을을 만끽하며 지친 몸과 마음에 위안이 되어주길 바래본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6 진해청소년수련관 방과후아카데미 청공 2021 신입생 모집… 방수지 2020.11.24 24
625 코로나19 재확산, 로컬푸드로 이겨내자 임관규 2020.11.18 71
624 마산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기댈나무', 마산청소년방과… 김고우나 2020.11.16 84
623 [기고] 이노제노(以勞制勞)의 비극 김휘태 2020.11.14 88
622 진해청소년수련관, 경상남도청소년자원봉사대회 ‘동아리 부문… 윤태진 2020.11.12 99
621 [기고] 낙동강 물을 U턴 시켜라 김휘태 2020.11.11 90
620 [기고] 낙동강 주인은 누구인가? 김휘태 2020.11.06 124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161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155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162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162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220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198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178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206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217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232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285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268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