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0월 27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조회 : 617  2020.05.27 20:56:35

오늘 약국 두 곳에서 아스피린을 구매했습니다. 사무실 근처 자주 가는 곳에서 구매를 하니 한 박스(500미리, 10정) 4,500원입니다. 아니! 약 값이 이렇게 올랐나! 집 근처 약국에서 재난지원금 받기 전에 1박스를 3,500원에 구매를 했습니다. 혹시 하여, 1박스를 또 구매했습니다. 4,000원입니다. 약값 라벨은 4,000원입니다. 그런데, 사무실 근처 약국은 기존 약값 라벨에 '3,500'의 '3'을 '4'로 진하게 고쳤습니다. 약값은 4,500원이 맞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후 물가가 오르고 있습니다. 재난지원금, 누구를 위한 돈인지 의구심이 듭니다. 어려울 때 서로 힘을 모으자는 의미일진데, '이 때다' 하고 가격을 올립니다. 약값 인상 폭이 도대체 몇 퍼센트인지, 차라리 약값 라벨을 다시 붙였다면 '4,000'으로 했을 것입니다. 펜으로 수정한 것을 보면 게으런 약사이거나, 돈에 눈이 먼 약사입니다. 소비자 물가를 이 정도로 올려도 됩니까? 두 장의 사진 첨부합니다. 수정한 약값의 4 숫자는 유성펜으로 적어 지워지지 않습니다. 원 글자만 지워집니다. 3자를 가리기 위해 4자 일부를 약간 옆으로 뉘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13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22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43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44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114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94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80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107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115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127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188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179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345
606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2020.07.28 409
605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2020.07.01 515
604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의 노력 김수연 2020.06.29 536
603 우리는 수도 선진국에 살고 있는가 유현아 2020.06.22 520
602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 2020 생명존중문화확산 사진공… 김민희 2020.06.15 535
601 제10회 반야학술상 공모 구자상 2020.06.04 649
600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2020.05.27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