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0월 27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조회 : 871  2020.04.30 08:23:34

창원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 경장 최연이 최근 핫이슈인 텔레그램을 통해 각종 성착취물이 공유된 ‘N번방사건’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사회적 비난을 넘어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N번방 운영자는 미성년자 등을 협박하여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N번방에서 자행된 성착취물의 제작 과정은 특히 가학적이고 악랄하여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상황이다. N번방 사건은 지금까지 발생한 음란물 사건과는 차원이 다른 성범죄 사건이다. 운영자는 N번방 입장에 대한 대가로 대화방 참가자들에게 추적이 어려운 가상화폐를 요구했고 수사기관의 눈을 피해 더욱 비밀스럽고 교묘하게 음성적으로 퍼져나갔다. N번방 참가자들은 공개되지 않는 공간에서 더욱 자신의 본색을 드러내며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수준의 성착취물을 공유하고, 일부 참가자들은 가해자들의 범죄행위에 가담하기까지 하였다. 이처럼 사회가 급격히 발전하고 범죄도 갈수록 지능화됨에 따라 우리 경찰의 수사방식도 이에 대응하며 변화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에서는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창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성 착취물의 제작자, 운영자는 물론 유포하는 가담자, 방조자까지도 철저히 수사하여 엄정하게 사법조치를 하고, 피해자 심리치료 및 상담소 연계, 2차 피해 방지 등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신고 방법은 온라인 사이버경찰청(www.police.go.kr)홈페이지 또는 직접 경찰관서에 방문하여 접수를 할 수 있다. 피해조사시 같은 여성경찰관을 통해 조사를 받을 수 있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가명조사, 피해자의 신뢰관계인 동석, 무료 국선변호인 선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조사 후 경찰관서별 '피해자 전담경찰관'을 지정하여 신변보호 요청, 임시숙소 제공, 스마트워치 지급 등 다각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심리 상담을 통한 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1366(여성긴급전화) 또는 02-735-8994를 통해 피해 상담, 피해영상물 삭제 지원, 재유포 방지 위한 24시간 모니터링 요청을 할 수 있으며 기타 법률적인 지원 상담은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또는 대한법률구조공단(국번없이 132)을 통해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미성년 자녀에게는 예방 수칙과 대처방법 교육이 필요하다. △이유 없이 문화상품권 등 대가를 주려는 사람 거절하기 △낯선 사람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기 △조건만남 등의 위험성이 있는 앱 주의하기 등 주기적인 교양을 하고 피해 발생 시 부모 등 주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이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것도 중요하다.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을 적극 수사하여 처벌하는 것도 분명 중요지만 더 중요한 것은 피해자 보호이다. 피해자들은 자신의 신원이 노출될까 신고도 못하고 사회적 낙인이 찍힐까 친구나 가족들에게 조차도 피해 사실을 털어놓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2차 피해로 인한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도록 모두의 관심이 필요한 시기이다. 이에 국민들의 절대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며 이번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을 반면교사 삼아 주변에 디지털 성범죄로 고통받는 피해자가 없는지 살펴보고 이들이 극심한 고통과 불안감에서 해방되어 건강한 삶을 회복할 수 있도록 경찰에 적극적인 제보 및 신고를 부탁한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13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22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43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44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114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94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80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107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115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127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188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179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345
606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2020.07.28 409
605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2020.07.01 514
604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의 노력 김수연 2020.06.29 535
603 우리는 수도 선진국에 살고 있는가 유현아 2020.06.22 520
602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 2020 생명존중문화확산 사진공… 김민희 2020.06.15 535
601 제10회 반야학술상 공모 구자상 2020.06.04 649
600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2020.05.27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