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 경남신문보기   |  
2021년 01월 16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조회 : 1073  2020.02.26 12:29:49

보도와 차도를 마구잡이로 넘나들며 곡예운전, 신호대기중인 차량들 사이로 신호를 무시하며 도로를 횡단하는 배달 오토바이로 인해 아찔한 순간을 보행자나 운전자들은 한 두번쯤 경험한 적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 현장을 목격하면 오토바이 운전자가 괘심하기 보다는 저러다 큰사고가 나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 최근 1인 가구가 증가하고 다양한 배달앱 출시로 주문 배달 문화가 확산되는 추세에 따라 각종 배달 서비스가 많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러한 여건이 종사자들의 도로에서 위험상황을 부추기는 요인이 되지 않나 생각한다 잠깐, 여기서 우리는 간과해서는 안될 중요한 부분이 있다 그것은 만약 종업원의 배달 운행 중 사고 발생 시 업주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도로교통법에는 배달원이 이륜차 안전모 미착용 등 법규를 어길시 업주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양벌규정을 적용하고 있다 업주에게 지시, 감독의 의무가 있기 때문이다 이륜차 법규 준수 교육이나 지시 등 증빙자료가 없는 경우에는 업주에게도 통고처분을 할 수 있다. 또한, 업주는 짧은 시간에 무리하게 배달을 종용하거나 배달원에게 안전모를 지급하지 않은 경우,결함이 있는 오토바이를 제공한 경우, 무면허나 음주상태에서 운전하게 하는 경우 등 주의 감독 의무 위반에 해당하여 배달원이 중상을 입거나 사망하는 경우 과실치사상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 배달원을 직접 고용하지 않고 배달 인력을 공급하는 대행 업자도 당연히 포함됨은 물론이다 신속함과 정확함이 생명인 퀵서비스의 편의에 익숙해버린 우리들에게 배달종업원도 우리의 가족 구성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번쯤 가지며 빠른 서비스의 독촉보다는 그들에게 안전을 중요시 여기고 교통법규의 중시를 강조하는 성숙한 업주 그리고 조금 더 너그러워지는 소비자가 되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창원중부경찰서 가음정지구대 경위 김대영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는 철처히 처벌은 무겁게… 김철우 2020.05.07 829
593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2020.04.30 1033
592 코로나가 바꾼 일상, 코로나가 바꿀 일상 변경록 2020.04.21 1030
591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2020.03.25 1252
590 한번 더 기본과 배려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자 … 김대영 2020.03.25 1398
589 피해자 보호를 위한 회복적 경찰활동 신병철 2020.03.12 1346
588 코로나19’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는 또 다른 바이러스… 김철우 2020.03.02 1612
587 우리 모두는 보행자 입니다 김친숙 2020.02.27 1562
586 야간 공사 소음에 대해 투고 합니다. 황강호 2020.02.27 1221
585 ‘코로나 19’ 악용하는 스미싱 범죄, 주의하는 것도 좋지만 … 전영민 2020.02.26 1071
584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2020.02.26 1074
583 사이버볼링으로 확대는 학교폭력 김철우 2020.02.20 950
582 제목 : 작은 실천으로 고령층 교통 사망사고 예방… 김철우 2020.02.14 1014
581 설날 연휴 안전한 귀성길 김용민 2020.01.15 1249
580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2020.01.15 1142
579 호두까기 인형 서평 강현구 2019.12.19 1119
578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2019.12.19 1433
577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2019.12.17 1069
576 술잔을 잡은 손으로 운전하면 인생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9.12.15 1133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1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