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 경남신문보기   |  
2021년 01월 16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조회 : 1142  2020.01.15 14:06:08

경자년 설날과 함께 민족 대이동이 시작되는 설 연휴가 머지않았다. 산업화·핵가족화로 명절 전통적 의미와 문화가 많이 달라졌지만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아 가족과 함께할 즐거운 시간을 생각하면서 귀성길을 떠나지만 차량이동으로 교통이 혼잡해 지고, 명절의 들뜬 기분에 긴장이 풀려 주의력이 산만해지면서 교통사고 위험도 그 만큼 증가하고 있어, 이를 예방을 위해 운전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특히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해 12월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연쇄 추돌로 차량 화재가 발생하여 모두 7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치고 차량 8대가 불에 타고 40여대가 파손되었으며, 금년 초에도 합천군 33번 국도에서 41중 추돌사고로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지만 10명이 부상을 입고 차량 41대가 파손되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가 있었다. 도로교통공단의 ‘노면 상태별 교통사고 통계’에 따르면, 블랙 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는 지난 5년간 ‘교통사고 100건 당 사망자 수’에서 보듯이, 2014년부터 지난 20108년까지 서리가 내리거나 결빙된 도로의 사고 100건 당 사망자는 3명으로 같은 기간 마른 도로 1.9명보다 약 1.6배 많아 특히 설 연휴 안전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블랙 아이스는 겨울철 아스팔트 도로 표면에 내린 눈이 녹다가 얇은 얼음막으로 변하는 현상이 검은색 아스팔트가 투명하게 비치는 것이 검은 얼음 같다는 데서 붙은 이름으로, 빙판길이나 눈길과 달리 운전자가 식별하기 어려워 사고 위험성이 그 만큼 크며, 겨울철 기온이 갑자기 내려갈 때 낮에 내린 눈이나 비가 밤사이 얼어 생길 수도 있고, 안개가 낀 매우 습한 날 지면에 수분이 얼어붙어 생길 수도 있으며, 산비탈에서 흘러내린 물이 도로에 흘러나와 얼었을 경우도 형성되며, 그늘진 도로나 교량, 터널 출입구, 커브길 등 그늘지고 온도가 낮은 곳에서 주로 생겨 '도로 위의 암살자'로 불린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빙판길에서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급회전은 금물이며 제동 시는 펌핑 브레이크로 미끄럼을 방지하고, ▲겨울철에는 스노우 타이어를 장착하고 마모상태, 공기압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하며, ▲주행 시는 앞 차량이 급정거하여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앞 차의 타이어 자국을 따라 주행하는 것이 안전하고, ▲ 결빙구간을 발견하면 비상등을 작동하고 감속운행과 안전거리를 확보하며, ▲도로에서 미끄러졌을 때 운전대를 잡고 카운터 스티어링 운전으로 블랙아이스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즐겁고 행복해야 할 설 명절에 예고 없는 교통사고로 인한 안타가운 소식이 해마다 들려와 가슴 아프게 한다. 이번 설날에는 양보와 배려하는 여유로운 마음으로 운행하여 큰 사고 소식 없이 그 어느 때보다 안전하고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냈으면 하는 바램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는 철처히 처벌은 무겁게… 김철우 2020.05.07 829
593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2020.04.30 1033
592 코로나가 바꾼 일상, 코로나가 바꿀 일상 변경록 2020.04.21 1030
591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2020.03.25 1252
590 한번 더 기본과 배려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자 … 김대영 2020.03.25 1398
589 피해자 보호를 위한 회복적 경찰활동 신병철 2020.03.12 1346
588 코로나19’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는 또 다른 바이러스… 김철우 2020.03.02 1612
587 우리 모두는 보행자 입니다 김친숙 2020.02.27 1562
586 야간 공사 소음에 대해 투고 합니다. 황강호 2020.02.27 1221
585 ‘코로나 19’ 악용하는 스미싱 범죄, 주의하는 것도 좋지만 … 전영민 2020.02.26 1071
584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2020.02.26 1074
583 사이버볼링으로 확대는 학교폭력 김철우 2020.02.20 950
582 제목 : 작은 실천으로 고령층 교통 사망사고 예방… 김철우 2020.02.14 1014
581 설날 연휴 안전한 귀성길 김용민 2020.01.15 1249
580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2020.01.15 1143
579 호두까기 인형 서평 강현구 2019.12.19 1119
578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2019.12.19 1433
577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2019.12.17 1069
576 술잔을 잡은 손으로 운전하면 인생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9.12.15 1133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1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