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2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서민을 울리는 생활주변 금융사기 범죄 예방
김철우       조회 : 1494  2019.11.05 09:18:06

최근 금융권의 저금리 정책으로 고수익에 현혹된 소비자 심리를 이용하여 서민경제를 위협하는 생활주변의 각종 사기 범죄가 급증하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이에 경찰에서는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서민의 일상생활 속 건전한 거래행위와 사회 구성원 간 신뢰관계 등을 위협하는 금융사기 범죄를 예방하고 서민경제 및 거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달 말까지 서민 3不 사기범죄인 피싱사기(전화금융사기), 생활사기(인터넷 사기, 취업 사기, 전세 사기), 금융사기(유사수신, 불법 다단계, 불법대부업, 보험사기)를 집중 단속하여 범죄와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사회적 약자의 근심과 눈물을 덜어주기로 했다. ​ 경찰청 범죄 통계분석에 따르며 전년도 전체범죄는 약 158만건(2017년 166만건)으로 전년대비 감소 추세이나, 사기범죄는 27만건이 발생하여 16.6%가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 기준 전화금융사기가 19,828건으로 21%, 인터넷 사기가 65,238건으로 21.5%가 각각 증가했으며, 보험사기는 4.5조원(‘14년 기준)으로 추정되어 1가구당 보험료 23만원의 추가 부담이 발생한다고 한다. 이러한 사기범죄는 서민 경제를 악화시키고 사회 구성원간의 신뢰를 파괴하여 서민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 3불 사기범죄의 하나인 금융사기는 불법사금융업과 보험사기 등으로, 경제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고액 수익률 보장을 미끼로 투자를 요구하여 금전을 수신하는 유사수신, 무등록 다단계로 하위판매원 모집 수당 제공하는 불법다단계, 미등록 대부 영업행위와 법정이자(년 24%)를 초과한 이자를 수취 하는 불법대부업, 채무자를 대상으로 폭행·협박·감금 등을 사용하거나 사생활 침해하는 불법 채권추심, 미등록 대부업자에게 대부중계, 대부를 받는 대상자에게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대가를 수령하는 중계의 제한, 교통사고 등을 유발해 보험금을 부당하게 수령하는 보험사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 수익을 약속은 의심해 보고, 투자시는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에 문의, 대부업체 등록 여부 확인, 사고발생 시 사진 촬영과 연락처 교환, 신고 등이 중요하다. 금융사기 범죄는 ICT(정보통신기술)와 접목되면서 점점 진화되고 있어 경찰의 노력만으로는 분명 한계가 있음을 명심하고,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어 개개인이 경각심을 가지고 범죄수법과 대처요령을 숙지하여 범죄가 의심되며 확인하고, 적극적으로 신고하는 습관을 가질 때 악성 사기 범죄로 부터 피해를 줄이고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는 철처히 처벌은 무겁게… 김철우 2020.05.07 1135
593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2020.04.30 1371
592 코로나가 바꾼 일상, 코로나가 바꿀 일상 변경록 2020.04.21 1378
591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2020.03.25 1582
590 한번 더 기본과 배려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자 … 김대영 2020.03.25 1719
589 피해자 보호를 위한 회복적 경찰활동 신병철 2020.03.12 1647
588 코로나19’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는 또 다른 바이러스… 김철우 2020.03.02 1940
587 우리 모두는 보행자 입니다 김친숙 2020.02.27 1878
586 야간 공사 소음에 대해 투고 합니다. 황강호 2020.02.27 1540
585 ‘코로나 19’ 악용하는 스미싱 범죄, 주의하는 것도 좋지만 … 전영민 2020.02.26 1341
584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2020.02.26 1341
583 사이버볼링으로 확대는 학교폭력 김철우 2020.02.20 1230
582 제목 : 작은 실천으로 고령층 교통 사망사고 예방… 김철우 2020.02.14 1305
581 설날 연휴 안전한 귀성길 김용민 2020.01.15 1532
580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2020.01.15 1418
579 호두까기 인형 서평 강현구 2019.12.19 1405
578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2019.12.19 1698
577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2019.12.17 1354
576 술잔을 잡은 손으로 운전하면 인생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9.12.15 1414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