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7일 (금)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조회 : 1447  2019.03.08 16:26:56

제목 :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 민주경찰의 초석이 된 독립운동가 - 100년 전 기미독립선언서에 대한제국은 주권을 가진 독립국임을 선포하면서 3.1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다. 이를 계기로 민족지도자들은 일제의 침탈과 식민통치를 부인하고 독립운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위해 중국 상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였다. 그곳에 최초의 경찰기관인 내무부 경무국이 설치되어 초대 경무국장(경찰청장)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한 경찰조직이 처음 모습을 드러내면서 조국 광복을 위해 한 몸을 던졌던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함께 했다. 나라를 잃고 타국 땅을 전전하면서 임시정부 초기 사실상 유일한 실행조직으로써 정부를 수호하고 일제의 밀정 색출과 교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통해 임시정부가 독립운동의 심장부로서 항일투쟁을 이끌어 가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리고 임시정부 경찰은 독립투사들을 배출하는 요람으로, 식민 수탈의 본산이었던 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지고 일제와 교전하다가 자결한 나석주 의사, 일본 관동군 사령관과 만주철도 총재 폭살 공작을 수행하다가 발각되어 옥살이하던 중 광복 하루 전 옥중에서 참살당한 유상근 의사 등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국내외에서 일제 요인이나 친일파 암살 등 항일 의열투쟁에 가담하여 조국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바쳤다. 또한 독립운동의 선봉에 섰던 많은 이들이 광복이후 경찰에 투신하여 치안일선에서 국민 안전을 지키고자 경찰의 혼으로 거듭나 제주 4·3사건시 좌익 혐의자와 한국 전쟁 시 예비검속자 처형명령을 거부했던 문형순 성산포 경찰서장 신흥무관학교 출신의 국민부 중앙호위대장이였고, 광복군 장교출신 장동식 치안국장,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하다 옥고를 치렀던 최철룡 경남경찰국장, 그리고 여성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 조카딸 안맥결 서울여자경찰서장은 임시정부 군자금을 모으는 독립운동을 하다가 만삭의 몸으로 옥고를 치른 독립투사였고, 임시정부 의정원 대의원 이였던 양한나 수도경찰서장과 3.1운동에 앞장섰던 이양전 창신여자경찰서장 등 많은 독립 운동가들도 조국의 치안을 위해 경찰이 되어 해방된 조국에서 독립운동 정신을 이어갔다. 이에 경찰에서는 3·1운동과 임정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 경찰과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관을 발굴하고 그 위대했던 발자취를 찾아내는 우리의 노력은 계속 될 것이다. 지금의 대한민국 경찰은 임시정부 경찰과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맥을 같이하고 있으며, 조국의 자주독립과 민주, 인권, 평화를 위한 그들의 숭고한 정신은 우리 경찰정신의 뿌리이다. 그러므로 국민을 먼저 생각하고 소중한 가치를 놓지 않았던 숭고한 경찰정신은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질 것이며, 우리경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한편, 언제나 사회의 가장 낮은 곳으로 찾아가는 민주, 인권, 민생경찰이 될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7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독자투고/기고&… 김응식 2019.09.24 1234
566 < ‘돼지수난의 해’를 ‘황금 돼지의 해’로 만들자 &g… 이승규 2019.09.21 1188
565 [독자투고] 돼지열병과 지역경제 임관규 2019.09.20 1142
564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이 반가운 진짜 이유 변경록 2019.09.11 1234
563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2019.09.09 1355
562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유종범 2019.09.08 1683
561 추석명절 고속도로 2차사고예방 이찬기 2019.09.06 1178
560 성범죄에 노출된 불안한 여성 1인 가구 김철우 2019.09.03 1879
559 기고문) 차보다 어린이가 먼저 김용민 2019.08.27 1195
558 하륜과 조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윤만보 2019.08.26 1288
557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세요! 신병철 2019.08.11 1235
556 음주운전 없어져야 할 범죄 김용민 2019.08.09 1362
555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2019.08.09 1276
554 인권의 역사적 과정과 현대 경찰 활동(창원서부경찰서)… 신병철 2019.08.07 1632
553 제목 : 도민 안전과 안심제고를 위한 범죄예방활동 강화… 김철우 2019.07.30 1507
552 '생존수영'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신병철 2019.07.16 2440
551 5030사람이먼저다-용원파출소박영만소장입니다 송혜란 2019.07.05 2079
550 피해자 눈물을 외면하는 불법 음란물 근절 김철우 2019.03.20 2224
549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권경찰 신병철 2019.03.19 2089
548 경찰활동과 인권 신병철 2019.03.14 1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