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19년 04월 21일 (일)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3.21~4.3)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조회 : 122  2019.03.08 16:26:56

제목 :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 민주경찰의 초석이 된 독립운동가 - 100년 전 기미독립선언서에 대한제국은 주권을 가진 독립국임을 선포하면서 3.1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다. 이를 계기로 민족지도자들은 일제의 침탈과 식민통치를 부인하고 독립운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위해 중국 상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였다. 그곳에 최초의 경찰기관인 내무부 경무국이 설치되어 초대 경무국장(경찰청장)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한 경찰조직이 처음 모습을 드러내면서 조국 광복을 위해 한 몸을 던졌던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함께 했다. 나라를 잃고 타국 땅을 전전하면서 임시정부 초기 사실상 유일한 실행조직으로써 정부를 수호하고 일제의 밀정 색출과 교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통해 임시정부가 독립운동의 심장부로서 항일투쟁을 이끌어 가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리고 임시정부 경찰은 독립투사들을 배출하는 요람으로, 식민 수탈의 본산이었던 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지고 일제와 교전하다가 자결한 나석주 의사, 일본 관동군 사령관과 만주철도 총재 폭살 공작을 수행하다가 발각되어 옥살이하던 중 광복 하루 전 옥중에서 참살당한 유상근 의사 등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국내외에서 일제 요인이나 친일파 암살 등 항일 의열투쟁에 가담하여 조국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바쳤다. 또한 독립운동의 선봉에 섰던 많은 이들이 광복이후 경찰에 투신하여 치안일선에서 국민 안전을 지키고자 경찰의 혼으로 거듭나 제주 4·3사건시 좌익 혐의자와 한국 전쟁 시 예비검속자 처형명령을 거부했던 문형순 성산포 경찰서장 신흥무관학교 출신의 국민부 중앙호위대장이였고, 광복군 장교출신 장동식 치안국장,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하다 옥고를 치렀던 최철룡 경남경찰국장, 그리고 여성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 조카딸 안맥결 서울여자경찰서장은 임시정부 군자금을 모으는 독립운동을 하다가 만삭의 몸으로 옥고를 치른 독립투사였고, 임시정부 의정원 대의원 이였던 양한나 수도경찰서장과 3.1운동에 앞장섰던 이양전 창신여자경찰서장 등 많은 독립 운동가들도 조국의 치안을 위해 경찰이 되어 해방된 조국에서 독립운동 정신을 이어갔다. 이에 경찰에서는 3·1운동과 임정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 경찰과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관을 발굴하고 그 위대했던 발자취를 찾아내는 우리의 노력은 계속 될 것이다. 지금의 대한민국 경찰은 임시정부 경찰과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맥을 같이하고 있으며, 조국의 자주독립과 민주, 인권, 평화를 위한 그들의 숭고한 정신은 우리 경찰정신의 뿌리이다. 그러므로 국민을 먼저 생각하고 소중한 가치를 놓지 않았던 숭고한 경찰정신은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질 것이며, 우리경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한편, 언제나 사회의 가장 낮은 곳으로 찾아가는 민주, 인권, 민생경찰이 될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0 피해자 눈물을 외면하는 불법 음란물 근절 김철우 2019.03.20 115
549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권경찰 신병철 2019.03.19 87
548 경찰활동과 인권 신병철 2019.03.14 76
547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2019.03.08 123
546 (기고문) 불편, 불안, 불만의 3不 김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 김관익 2019.03.07 79
545 작은 관심과 배려로 학교폭력 예방 김철우 2019.03.02 112
544 질병의 설계도 장광호 2019.02.23 94
543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경찰에서 태동… 김철우 2019.02.19 128
542 음주운전 근절은 선택이 아닌 필수 김철우 2019.02.15 113
541 웹하드 카르텔 차단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 근절… 김철우 2019.02.09 154
540 사회적 약자가 우선인 사람중심 교통문화 김철우 2019.01.20 225
539 인간, 인권 그리고 경찰 신병철 2019.01.16 141
538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정선호 2019.01.15 117
537 국민의 인권과 권익을 최우선하는 수사구조개혁… 김철우 2019.01.08 241
536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김철우 2019.01.02 254
535 어린이도 인권이 있다. 주홍철 2018.12.28 176
534 운전할 땐 딱 한잔이 인생의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8.12.21 255
533 태양(太陽)둘(二) 玄詭辯(현궤변) 曰. 정선호 2018.12.17 172
532 전 좌석 안전띠“의무화”등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 되었습… 박정도 2018.12.15 180
531 따뜻한 배려의 손길로 사회적 약자 보호 김철우 2018.12.13 2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