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월간경남  |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19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패러다임 전환으로 범죄 피해자 인권보호
김철우       조회 : 1090  2018.11.24 08:50:58

최근 경제 침체로 인한 불안감과 상대적 박탈감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갈등이 표출되는 가운데 언론매체를 통해 묻지 마 범죄, 분노범죄, 여성악성범죄 등 강력범죄가 연이어 보도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안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범죄로부터 피해를 당한 소외계층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들은 보호받지 못하고 불안감, 트라우마, 대인기피증 등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인해 슬픔과 고통 속에서 힘겨운 삶에 내몰리고 있다. 이에 경찰은 피해자의 아픔을 공감하면서 2015년 ‘피해자, 더 이상 눈물짓지 않게 하겠습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피해자 보호 원년’을 선포하고 전국 경찰관서에 피해자 전담경찰관을 배치해 범죄피해로 고통 받는 피해자에게 경제적·심리적·법률적 지원 등 다양한 지원제도와 필요 시 임시숙소 제공, CCTV설치, 스마트워치 지급 등 신변보호도 병행하면서 범죄피해자의 인권보호와 치유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또한, 피해지원의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업으로 ‘피해자 보호지원 조례’를 제정하여 피해를 조속히 회복해 일상 복귀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경찰의 존재 이유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으로 더욱 세심하고 정성어린 경찰활동으로 범죄피해자의 절박함과 불안감을 깊이 헤아려 권리와 인권은 더 존중하고 보호나 지원은 가해자 처벌 못지않게 중요시 하고 있다. 이에, 다양한 지원제도가 있음에도 제대로 도움 받지 못했던 범죄피해자들이 조속한 피해회복과 2차 피해방지를 위해 △필수사건인 살인·강도·방화, △주요 폭력사건인 흉기사용·집단폭행·협박·주거침입·재물손괴·체포감금·상해·공갈, △기타 중요 사건인 교통사망사고·중상해 사건, △요청사건인 성·가정폭력 사건 등으로 범죄피해를 입었을 경우 혼자 고민하지 말고 국번 없이 경찰 112에 신고하고 경찰관서의 피해자 전담경찰관에게 내용을 알려 상담이나 도움을 요청하면 강력 범죄로 인한 피해로부터 보호 및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쁨을 나누면 배가 되고, 슬픔은 나누면 반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경찰은 피해자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관심을 유도하여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다. 우리사회도 범죄피해자는 바로 ‘내 가족, 내 이웃이다’라는 패러다임 전환으로 이들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와 아픔을 보듬어 조속한 일상생활 복귀와 피해회복을 위하여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이 필요한 때이다. 이제 피해자 보호 우리 모두의 의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4 인권의 역사적 과정과 현대 경찰 활동(창원서부경찰서)… 신병철 2019.08.07 1745
553 제목 : 도민 안전과 안심제고를 위한 범죄예방활동 강화… 김철우 2019.07.30 1648
552 '생존수영'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신병철 2019.07.16 2568
551 5030사람이먼저다-용원파출소박영만소장입니다 송혜란 2019.07.05 2212
550 피해자 눈물을 외면하는 불법 음란물 근절 김철우 2019.03.20 2340
549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권경찰 신병철 2019.03.19 2206
548 경찰활동과 인권 신병철 2019.03.14 2055
547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2019.03.08 1570
546 (기고문) 불편, 불안, 불만의 3不 김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 김관익 2019.03.07 1592
545 작은 관심과 배려로 학교폭력 예방 김철우 2019.03.02 2043
544 질병의 설계도 장광호 2019.02.23 1409
543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경찰에서 태동… 김철우 2019.02.19 1487
542 음주운전 근절은 선택이 아닌 필수 김철우 2019.02.15 1439
541 웹하드 카르텔 차단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 근절… 김철우 2019.02.09 1624
540 사회적 약자가 우선인 사람중심 교통문화 김철우 2019.01.20 2171
539 인간, 인권 그리고 경찰 신병철 2019.01.16 1517
538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정선호 2019.01.15 2592
537 국민의 인권과 권익을 최우선하는 수사구조개혁… 김철우 2019.01.08 1417
536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김철우 2019.01.02 1670
535 어린이도 인권이 있다. 주홍철 2018.12.28 1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