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김철우       조회 : 1130  2018.09.08 11:10:42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여름방학을 끝나고 학생들의 개학이 시작되면서 설레는 마음으로 학교에 가는 아이들도 있지만 근심과 걱정을 안고 학교에 가는 아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학교폭력의 어두운 그림자 때문일 것이다. 학교폭력은 겨울과 여름방학이 끝난 3~4월과 9~10월에 집중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교육부의 금년 상반기 학교폭력 실태 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을 경험한 학생은 1.3%(약 5만명)로 지난해(0.8%)에 비해 증가 하였으며, 피해유형은 언어폭력(34.7%)이 가장 많았고,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괴롭힘(10.8%), 신체폭력(10%) 순이며, 연령별로는 초등학생(2.8%), 중학생(0.7%), 고등학생(0.4%) 순이며, 가해자는 ‘같은 학교 같은 반’이라는 응답이 48.5%로 최다였고,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교실(29.4%)과 복도(14.1%) 등 ‘학교 안’이 66.8%에 달한다고 했다고 발표했다.  학교폭력을 경험한 연령층이 날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고, 폭력의 유형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점차 다양화 되어 처음에는 단순한 ‘빵 셔틀’ 등 일회성 폭력이 주를 이루다가 지금은 스마트폰 보급으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같은 SNS 등 사이버공간으로 확대돼 카따(카카오톡 왕따), 페타(페이스북 왕따), 떼카(떼 지어 보낸 카톡) 등 ‘사이버 범죄’와 결합되어 지능화되고 대담해 지면서 우리 청소년들의 일상을 위협하는 학교폭력은 점차 그 수위가 높아져 가고 있지만 그 끝은 보이지 않으며 단순히 학교폭력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어 그 문제의 심각성이 있어 특단에 대책이 필요하다.  ‘하인리히 법칙’을 준용하면 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사소한 사고와 이상 징후가 나타난다고 하는데, 학교폭력 역시 자세히 살피면 그 전조증상을 찾을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자녀의 학교생활에 대한 부모의 관심과 적극적인 대응, 둘째, 가해학생이 자신의 행동에 대한 심각성과 피해자의 고통을 이해하는 예방교육, 셋째, 피해학생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제도와 장치 등이 마련, 넷째, 교사는 학생의 인권을 존중하며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려는 인성교육을 실시하고, 또한, 피해를 입었다면 혼자 해결하려 생각하지 말고 주위 친구들이나 학교선생님 또는 학교전담경찰관, 부모님께 피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그리고 112신고, 117전화상담, 1388청소년 긴급전화와 온라인 상담 위센터,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 등 다양한 종류로 상담에서부터 신고접수까지 할 수 있다.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꿈을 꾸면서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학교폭력의 예방과 해결은 우리 사회의 청소년 문제 해결이라는 것을 필히 인식하고 일부의 노력이 아닌 사회 전체가 함께 나설 때 청소년들이 학교폭력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 우리들 품으로 온전하게 돌아올 것이고, 아이들이 행복해야 가정이 행복하고 더 나아가 사회가 행복해 질 수 있을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순경 배 태 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7 ‘아동학대 예방’ 우리의 작은 관심이 터닝 포인트… 김철우 2018.11.17 801
526 IT강국의 어두운 그림자 청소년 사이버 성범죄 김철우 2018.11.10 1061
525 경남신문 여기자님 감사합니다. 안병혁 2018.11.07 1019
524 더 나은 정치에 힘 보태기 "정치후원금" 손지현 2018.11.05 889
523 가정에도 인권은 있다. 신병철 2018.11.04 879
522 악순환 되는 가정폭력 이젠 STOP 김철우 2018.11.03 972
521 범죄와 인권 신병철 2018.10.28 1421
520 독도의 날에 되새겨 보는 우리의 주권 김철우 2018.10.28 985
519 ‘수사구조개혁’ 국민을 위한 시대적 소명입니다.… 김철우 2018.10.21 844
518 이륜차 안전모 착용으로 소중한 생명보호 김철우 2018.10.13 994
517 ‘자전거 안전운전’ 교통사고 예방의 첫걸음 김철우 2018.10.06 1108
516 4차산업혁명시대인 지금!!!! 자녀를 어떻게 키워야할까? 미래인… 김명빈 2018.10.05 1243
515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김철우 2018.09.28 1104
514 사회적 가치실현 코레일 마산차량이 함께 합니다.… 석주암 2018.09.19 1088
513 스미싱과 파밍으로 진화되는 전화금융사기 김철우 2018.09.18 946
512 사이버 성범죄, 내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김철우 2018.09.14 1179
511 행복으로 가는 길 염삼열 2018.09.10 1026
510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김철우 2018.09.08 1131
509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김철우 2018.09.02 1555
508 제목 : 술잔에 흔들리는 우리사회, 주취폭력 근절… 김철우 2018.08.25 1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