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7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김철우       조회 : 1945  2018.09.02 17:00:16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대한민국 청소년 한현민을 아시나요? 타임지 선정 ‘2017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30명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린 17살의 한국인 최초 흑인 모델로서, 나이지리아와 한국인 부모 사이에 서울서 태어나 어릴 적 남들과 다른 피부색 때문에 같은 또래로부터 많은 괴롭힘을 당하면서 자랐다고 어느 방송에서 고백하여 우리사회의 이면에 숨겨진 다문화 가정 청소년이 겪은 애환을 세상에 알렸다. 현재 우리나라는 저 출산·초고령화 현상으로 생산 가능 인구의 감소와 경제성장 동력 저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농·어촌지역 결혼 문제를 계기로 시작된 국제결혼으로 베트남, 중국, 필리핀 등 다양한 인종과 문화를 가진 결혼 이주여성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은 대부분이 상대적으로 농.어촌과 저소득층에 머물면서 사회적·교육적으로 취약한 가정이지만 결혼 이민자들과 그 자녀들은 오늘날 농.어촌 지역의 공동체를 유지하는 구성원이 되어 자연스럽게 다문화가정 자녀들도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이로 인한 언어소통, 다른 피부색과 이질적인 모습들이 문화적 충격으로 갈등이 고조되고 있으며, 특히, 우리와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사회적 풍조가 다문화가정에서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정체성을 겪으면서 소외되고 학교 내 적응 문제와 집단 따돌림 등에 노출되어 학교폭력의 피해가 위험수위에 이르고 있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2017년 통계청과 KED의 통계에 의하면 국내거주 외국인 200만, 다문화가정은 21만 가구, 학생 수는 전체학생의 1.9%인 11만 명으로 가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다문화가정 청소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말이 서툴러 따돌림을 당한 경험과 피부색이 다르다고 놀림을 받은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행위들로 인해 학교생활을 적응하지 못하게 되어 게임중독에 빠지거나 무관심속에 방치되고 있어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우리 사회가 다문화가정을 바라보는 편견과 선입견은 엄연히 존재하고 있고, 이들에 대한 학교폭력은 일반적인 유형보다 피해정도가 심각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해결방안은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다른 문화를 인정하고 공유하며 이해하는 문화적 다양성 교육과 나와는 다른 “그들이 아니라 함께 하는 우리“로서 다가갈 인식의 변화가 있어야 하고, 또한, 지역 다문화지원센터와 공부방 등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학교 밖 사각지대 중심으로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더 나아가 위와 같은 문제를 경찰, 교육청, 지자체 우리 모두의 관심과 각별한 배려로 그들을 이방인이 아닌 우리 사회 일원이자 동반자임을 잊지 않는 이런 노력들이 합해질 때 다문화 가정의 문제는 극복되어 따뜻한 사회가 될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하동경찰서 경무과 김철우(☎ 010-3863-272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4 운전할 땐 딱 한잔이 인생의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8.12.21 2121
533 태양(太陽)둘(二) 玄詭辯(현궤변) 曰. 정선호 2018.12.17 2230
532 전 좌석 안전띠“의무화”등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 되었습… 박정도 2018.12.15 2036
531 따뜻한 배려의 손길로 사회적 약자 보호 김철우 2018.12.13 7633
530 (독자 투고/기고) 제목 : “ 배배당당 하세요!”… 김응식 2018.12.07 1227
529 연말연시 특별 치안활동으로 민생안정 김철우 2018.12.05 1321
528 패러다임 전환으로 범죄 피해자 인권보호 김철우 2018.11.24 1344
527 ‘아동학대 예방’ 우리의 작은 관심이 터닝 포인트… 김철우 2018.11.17 1150
526 IT강국의 어두운 그림자 청소년 사이버 성범죄 김철우 2018.11.10 1424
525 경남신문 여기자님 감사합니다. 안병혁 2018.11.07 1359
524 더 나은 정치에 힘 보태기 "정치후원금" 손지현 2018.11.05 1218
523 가정에도 인권은 있다. 신병철 2018.11.04 1174
522 악순환 되는 가정폭력 이젠 STOP 김철우 2018.11.03 1287
521 범죄와 인권 신병철 2018.10.28 1714
520 독도의 날에 되새겨 보는 우리의 주권 김철우 2018.10.28 1298
519 ‘수사구조개혁’ 국민을 위한 시대적 소명입니다.… 김철우 2018.10.21 1152
518 이륜차 안전모 착용으로 소중한 생명보호 김철우 2018.10.13 1313
517 ‘자전거 안전운전’ 교통사고 예방의 첫걸음 김철우 2018.10.06 1410
516 4차산업혁명시대인 지금!!!! 자녀를 어떻게 키워야할까? 미래인… 김명빈 2018.10.05 1546
515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김철우 2018.09.28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