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칼럼] 필자가 정치의 중요성과 바르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
강욱규       조회 : 1072  2018.06.15 14:07:01
칼럼, 정치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바른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hwp (15.0 KB), Down : 34, 2018-06-15 14:07:01

[칼럼] 필자가 정치의 중요성과 바른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 - 타인의 한 표가 내 인생을 지배하기 때문. 필자가 박정희 정권시절이나 전두환정권시절의 체육관선거시절이나 독재 치하라면 굳이 정치의 중요성을 삶의 일상을 도외시한 체 글 창작이나 오프라인에서의 대면설득을 위의 제목처럼 나설 이유가 없다. 우리나라는 간접민주주의 체제로 국민의 한표 한표가 모여서 온갖 정치인을 선출하고 그들에 의하여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가 운영되고, 또 그들에 의하여 내가 낸 세금이 쓰여지며, 내 삶, 내 인생, 내 주변(친족, 친구등 지인), 내 주변사람들의 그것들, 그리고 우리나라 생태계, 우리나라의 그런 모든 것 등이 모두 그들의 손에 맡겨야 하기 때문이다. 남의 인생이라면 친하지 않은 이상 조언도 할 필요도 없고, 그에게 도움을 주거나 또는 도움이 되는 명언을 인용하거나 또는 그들 어떤 방법으로든 도울 이유가 없다. 종교도 마찬가지이다. 내가 타인에게 타인의 종교를 바꾸라 마라 할 자격도 또 그럴 필요도 없다. 그것은 완전히 나와는 다른 타인의 삶이고 인생이기에 그의 그것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그의 종교관이 어떻든간에 간섭하거나 비난하거나 또는 종교관 자체를 두고 논리를 동원하거나 섞어가며 왈가왈부할 것이 못된다. 그러나 정치는 다르다. 정치는 내 삶과 내 인생의 모든 것이 달렸다. 적어도 남의 한 표가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남의 한 표가 내 삶을 송두리째 바꿀 수 있고, 내가 가진 것은 내 한 표뿐이기에, 내 인생을 기회균등의 사회, 갑질 없는 사회, 내가 큰 근심없이 행복해지기 위해서, 그래서이다. 정치가 올바르지 못하면 세금이 새고 또 나라가 위태로워진다.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를 보면경제, 안보, 보건, 복지, 행정, 그리고 나의 삶과 인생과 일상, 취미 등 모든 것을 제약하거나 통제하거나 또는 제한과 한계를 가지는 입법부, 그리고 나의 언행에 대해 심판을 받게하는 사법부 등 어찌 필자가 이런 이유들에서 정치의 중요성에 대해 모자란 필력에도 불구하고 미치광이 행세를 하겠는가? 또 정치가 바르지 못하면 내가 큰 근심없이 행복한 사람을 누릴 수 없게 되기에 다른 사람의 정치관이 바르지 못하면 그의 한 표가 나의 모든 것을 엉망으로 만들 수 있기에 나는 정치의 바름에 대해 왜 언설의 형용을 동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우리나라의 참정권에 대해 말하자면, 정당을 보고 투표해서는 안되며, 첫째 정치인을 보고 둘째 정당을 보고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이것은 불변의 것이다. 정당만 보고 투표하는 것은 안 된다. 그것은 대구 살기에 자한당을 찍거나 광주 살기에 민주당을 찍는다. 이런 악순환밖에는 안된다. 정치인이 올바르거나 자신의 판단하에서 올바름에 가까운, 다시 말해서 자신에게 이로운, 즉 다시 또 말하자면 역으로 정치인이 다 나쁘다 그래서 투표하면 안 된다라는 식은 위험하며, 그럴 때에는 자신에게 덜 해로운 정치인을 최종적으로 골라내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물론 필자의 정치적 소견은 대강 옳으나, 정치관은 무조건 완벽하고 무조건 옳다라고 할 수 없다. 필자보다 많은 팩트나 근거자료를 제시하거나 또는 타당한 많은 식견을 갖춘 이가 필자에게 정치관을 바꾸라면 언제든지 바꿀 용의가 있다. 마지막으로 플라톤의 불세출의 명언을 다시금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정치를 외면한 댓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자의 지배를 받는다’ 정치를 알고 올바름에 근접한 정치관(인간은 완벽하지 않으며, 정치관 또한 완벽한 사람은 존재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으로 6.13 지방선거에서 소중한 한 표를 꼭 행사하시기를 바란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6 IT강국의 어두운 그림자 청소년 사이버 성범죄 김철우 2018.11.10 1059
525 경남신문 여기자님 감사합니다. 안병혁 2018.11.07 1016
524 더 나은 정치에 힘 보태기 "정치후원금" 손지현 2018.11.05 888
523 가정에도 인권은 있다. 신병철 2018.11.04 876
522 악순환 되는 가정폭력 이젠 STOP 김철우 2018.11.03 970
521 범죄와 인권 신병철 2018.10.28 1418
520 독도의 날에 되새겨 보는 우리의 주권 김철우 2018.10.28 985
519 ‘수사구조개혁’ 국민을 위한 시대적 소명입니다.… 김철우 2018.10.21 843
518 이륜차 안전모 착용으로 소중한 생명보호 김철우 2018.10.13 993
517 ‘자전거 안전운전’ 교통사고 예방의 첫걸음 김철우 2018.10.06 1107
516 4차산업혁명시대인 지금!!!! 자녀를 어떻게 키워야할까? 미래인… 김명빈 2018.10.05 1241
515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김철우 2018.09.28 1102
514 사회적 가치실현 코레일 마산차량이 함께 합니다.… 석주암 2018.09.19 1085
513 스미싱과 파밍으로 진화되는 전화금융사기 김철우 2018.09.18 943
512 사이버 성범죄, 내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김철우 2018.09.14 1177
511 행복으로 가는 길 염삼열 2018.09.10 1020
510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김철우 2018.09.08 1130
509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김철우 2018.09.02 1550
508 제목 : 술잔에 흔들리는 우리사회, 주취폭력 근절… 김철우 2018.08.25 1373
507 어린이의 인권을 지켜요 신병철 2018.08.09 1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