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9일 (일)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칼럼] 풍계리핵실험장 폭파와 극비2차정상회담의 의미.
강욱규       조회 : 1073  2018.05.28 15:11:13
칼럼999.hwp (14.0 KB), Down : 22, 2018-05-28 15:11:13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와 극비 2차 남북정상회담의 의미 벌의 침은 쏘면 자신도 죽게 되어 있지만 이런저런 이유가 있게 되면 결국 쏘고 죽음을 택한다.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는 북한이 괄목할만한, 즉 ISBM급 핵무기를 보유했다는 의미가 된다. 즉 이것이 북한이란 벌의 침이다. 오전에 북한 김정은이 요청해서 오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다. 그만큼 김정은이 문 대통령을 신뢰한다는 의미다. 미국도 과거 김대중 대통령이나 노무현 대통령시절, 남북 정상회담까지 이르렀으나, 북미정상회담까지 언급조차 이뤄지지 않았고, 미국의 당시 대통령들이 트럼프보다 괴팍하지 않았음에도, 현재에는 북미정상회담이 거론되는 것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협상능력이 얼마나 대단한 지 잘 알 수 있다. 과거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 것을 보면 김정은의 핵폐기및 경제발전은 선대의 유훈이라고 한 점에 무게를 더 두기 적당하며, 김정은이 왜 피냄새 자욱한 철권통치를 해왔는 지 알 수 있다. 북한체제상 미제대항이라는 사상은 북한내 인민들에게 체제유지상 더없이 좋지만 핵폐기는 그렇지 않다. 김일성과 김정일이 사망한 이유도 석연찮게 보아야하는 점도 김정은의 선대 유훈이라는 언급이며, 그의 혈권통치나 그의 핵폐기 진정성에 상당히 무거운 무게를 두어야 하는 이유도 마찬가지이다. 문프보유국이란 말이 새삼 실감이 난다. 열렬하지만 크게 내세우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의 한 사람으로써, 정말 협상의 달인이며, 그를 가까이하면 그를 신뢰할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무언가가 그에게 있다. 김정은이 이제 북한체제상 쿠데타나 암살시도가 없어야 하고 그것만 온전하게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동안 더 엄청난 남북의 발전적인 변화가 무쌍하리라 생각해본다. 2차 남북정상회담은 셔틀도 아닌 번갯불에 콩 구워먹 듯 이뤄졌다. 남북 정상간 신뢰관계가 그만큼 많이 돈독해졌음을 의미한다. 이제 언제든지 만날 것이며, 굳이 언론장사치들의 핫라인 통화는 언제쯤? 이란 것은 결코 중요하지 않다. 미국의 일방적인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급히 미국과 판문점을 바삐 다닌 문재인 대통령을 볼 때 우리는 그에게 더 큰 힘을 보태주어야 한다. 보라 필자가 단언하건대, 문재인 대통령 임기동안 분명히 남북간 엄청난 통일로의 진전이 이뤄질 것이다. 왜냐하면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을 크게 신뢰하고, 트럼프조차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해 있으므로...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7 어린이의 인권을 지켜요 신병철 2018.08.09 1385
506 스타필드는 창원경제를 살린다 서향희 2018.08.02 1136
505 [시사칼럼] 새로운 악과 함께 사는 한국. 강욱규 2018.07.31 1139
504 고속도로 통행료 30% 할인 받으세요!! 심재학 2018.07.16 1105
503 폭염 속에 쓰려져 있는 주취자와 노인을 발견하면 119· 112신… 박정도 2018.07.15 981
502 우주의질서 지구주변 보구자 지구과학 정선호 2018.06.30 1342
501 [칼럼] 필자가 정치의 중요성과 바르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1076
500 [칼럼] 국민들이 정치적으로 깨어 있어야 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1297
499 [시사칼럼] 6.13 지방선거 예상결과를 보며 더불어민주당에 대… 강욱규 2018.06.15 1091
498 CVID를 꺼내는 언론은 무지하고 무식한 언론이다.… 강욱규 2018.06.15 1145
497 [문화칼럼] 여자들이여, 섹시하고 여자다운 여자가 되라!… 강욱규 2018.06.15 1037
496 [칼럼] 사법부의 헌정유린 사테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과 힘이 … 강욱규 2018.06.15 1015
495 [칼럼] 최저임금 범위확대에 찬성하며, 양대노총은 각성하라!… 강욱규 2018.05.29 1159
494 논어에 보면. 강욱규 2018.05.29 1028
493 [칼럼] 정치참여의 의의와 중요성에 대하여. 강욱규 2018.05.29 1083
492 [칼럼]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라. 강욱규 2018.05.29 1060
491 평론가에 대한 단상. 강욱규 2018.05.28 875
490 [칼럼] 풍계리핵실험장 폭파와 극비2차정상회담의 의미.… 강욱규 2018.05.28 1074
489 당구칼럼. 강욱규 2018.05.24 1223
488 구본무 회장을 기리며... 강욱규 2018.05.24 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