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차형수       조회 : 1587  2016.12.08 22:00:12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국회를 돌이켜보면 한마디로 "자화자찬(自畵自讚)"이란 말이 생각난다. 그동안 여러차례 진행됐던 청문회나 대정부 질의에서 가장 자주 등장하는 말이 "존경하는 ㅇㅇㅇ의원님"이었다. 그것도 국회의원 상호간이나 출석한 국무위원과 증인들이 국회의원을 지칭할 때 자주 등장한다. 유권자의 입장에서, 국민 한 사람의 입장에서 볼 때 여간 낯간지러운 일이 아니다. 물론 국무위원과 증인들은 차마 하고 싶지 않지만 그동안의 관례이거나, 괜히 밉보일 필요 있겠나 싶어 두려운 마음에서 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동료 의원들끼리 이런 말을 주고 받는 것을 보노라면 한편의 코미디를 보는 것만 같아 씁쓸할 때가 많다. 한마디로 "국민들이 존경해주지 않는 처지이니 우리끼리라도 서로 존경해 줍시다"란 투로 들린다. 그동안 온갖 비리와 추태로 얼룩져 국민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었지, 실제 존경받는 국회의원이 극소수에 불과한 작금의 현실을 놓고 볼 때 그런 호칭이 더더욱 부자연스러운 것임에 틀림없다. 늦지 않았다. 이제부터라도 국회에서는 의원 서로가 존경을 구걸하지 않길 진심으로 바란다. 덧붙여 말해 진정한 존경이란 국민들로부터 자연스레 추앙받는 국회의원들이 많이 나올 때 제발 그 호칭을 쓰지 말라고 해도 쓸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우리의 선량들은 하루빨리 알아주길 바란다. 끝


comment : (1)
이기혁 18-04-13 14:10
머레이의 욕구 및 동기이론(머레이의 생애, 욕구와 동기이론, 욕구체계, 성취욕구, 욕구의 상호관계, 머레이의 성격이론), 레빈슨(Levinson)의 인생구조이론(레빈슨의 생애와 성인발달연구, 레빈슨 이론의 주요개념)



또래관계증진 프로그램 I. 또래관계의 중요성 II. 또래관계증진 프로그램 1. 관계 형성하기 2. 감정 인지 및 표현하기, 동기의 종류(공격동기, 성취동기, 자기조절과 목표설정, 내발적 동기) 동기의 종류



동거와 동거가족의 유형과 태도, 외국(일본, 중국, 미국, 프랑스)의 동거문화 동거와 동거가족의 유형과 태도, 독서치료의 개념과 역사, 독서치료의 원리 및 요소, 독서치료활동의 실제, 독서치료기법



http://soho112-soho.blogspot.kr/2018/04/bmw-bmw-swot-bmw-sns.html


http://blog.naver.com/ch1215kr/221250823869



저번달에 전역한 22살 청년입니다. 저희 아버지가 1년 365일 매일 술을 드십니다. 이런지도 십년은 된거 같습니다. 약속이있으면 나가서 술을 왕창드시고 오시고
약속이없으면 집에서 술을 드십니다.

http://soho114.blogspot.kr/2018/03/22-1-365.html


http://blog.naver.com/ch1215kr/2212316233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2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24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3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74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69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2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29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17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7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2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0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75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3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1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4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2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2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88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74
467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임관규 2016.11.1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