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기고)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조회 : 1662  2016.11.05 13:06:58

제목 :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올해 영동고속도로에서 관광버스기사의 졸음운전으로 5중 추돌 사고가 나면서 40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큰사고가 있었다. 이렇듯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것으로 지난 2015년에 수집된 수면자료에 따르면 16~45세 연령층의 운전자들이 일주일에 한두 번 졸음운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들은 운전하기에 너무 피곤한 상태가 되었을 때를 인지할 수 있어야 하며, 자신이 그런 상태임을 인식하였을 때는 운전을 하면 안 된다는 판단을 하여야 한다. 그러나 특히 운전자가 무더운 날씨에다 점심을 먹거나 수면부족 상태에서 운전하게 될 때 무의식중에 수 초 동안 단기 수면 상태에 빠져들게 된다. 운전자가 시속 100㎞로 주행 중에 2~3초 동안 단기수면상태에 빠졌을 때 축구경기장 길이만큼의 거리를 무의식 상태로 주행하게 된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피로한 상태에서의 운전은 수면상태로 빠지는 수 초간의 무의식 운전 상태를 유발하기도 하며, 운전자의 반응시간을 지연시킨다. 운전자가 피로해지면, 운전 시야에 파악된 내용이 뇌로 전달되어 적합한 판단을 내려 행동으로 옮겨지는 시간이 정상적인 운전자보다 길어진다. 실제로 20시간 이상 깨어있어 수면을 취하지 못한 운전자의 지각반응속도는 혈중 알코올농도 0.08% 상태의 운전자 지각반응속도와 상응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이러한 상태로 운전할 때, 무의식중에 3~4초간의 초단기 수면(Micro Sleep)에 빠질 가능성도 커진다. 이러한 결과는 상당수의 운전자가 혈중알코올농도 0.08% 상태에 해당하는 음주상태로 운전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졸음과 과로운전으로 말미암은 교통사고는 음주운전이나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하는 교통사고와 마찬가지로 치명적 교통사고를 발생시키는 원인으로 규명되어 있다. 그러나 피로도나 졸음 정도는 운전자가 주관적으로 판단하여야 하는 만큼 음주 운전이나 전화 사용과 같이 법의 규제와 경찰의 단속이 어렵다.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도로 시설물 등이 졸음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는 보조적 역할을 할 수 있으나 운전자를 위험상황에서 직접적으로 구제할 수는 없다. 따라서 운전자 개인이 각자의 안전을 위하여 졸음운전 예방요령을 숙지하고, 운전 중 졸음과 피로가 느껴질 때는 무리하게 운전을 하지 말고 운전을 멈추고 휴식을 취하여야 한다. 교통 관련 기관에서도 지속적인 홍보캠페인 등을 통하여 운전자를 교육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통영경찰서 중앙파출소 경사 최경수(010-9287-510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2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24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3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74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69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2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29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17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7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2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0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75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3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1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4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2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2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88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74
467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임관규 2016.11.1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