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추석 대 명절” 안전운전으로 좋은 소식과 빛나는 문화수준으로,,,
박정도       조회 : 1376  2016.09.12 13:18:45

추석 대 명절은 풍요로운 계절로 곡식과 과일 풍성하고. 하늘은 높고 청명하여 우리 모두는 가을 속에 추석 대 명절을 맞이한다. 고향을 향해서 달려가는데 사람들은 한 가족으로 구성되어 운전을 장시간 하게 된다. 운전자들에게 안전 운전 할 것을 당부 하며 2시간 운전에 휴식을 취할 것을 부탁한다. 명절 이동할 때 일가족 전부 사망이나 중상을 입는 소식을 가끔 듣는다. 그래서 이번 추석만은 좋은 소식만 언론에 통해서 들을 수 있도록 몇 가지 당부를 하고 싶은 것이다. 귀성길에 동승한 사람은 운전에 지루함을 없애기 위해 시사적인 이야기나 테마적인 대화를 나누고 또한 껌 등을 준비하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이다. 그리고 차량 계기판에 경고등 켜진 차량과 경고등이 간헐적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고속도로나 장거리 주행은 중단 한다. 주행 중 이상 현상이 발생하면 비상등을 켜고 안전한 갓길로 이동해 주간에는 100m, 야간에는 200m 후방에 비상 삼각대를 설치하고 2차 대형 사고를 방지한 후 보험사, 고속도로 순찰대에 연락한다. 또한 안전용품과 비상삼각대 필수 안전용품 없을 시는 비상등을 켜고 상의 벗어 흔들어 사고를 예방 하여야 한다.운전 중 대형 화물차를 피하라 대형화물차는 급제동과 적재함에 떨어지는 낙하 물로 인하여 대형 사고를 유발 할 수 있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심야시간대에 대형 화물차를 따라가거나 등지고 가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 여성의 경우 짧은 치마를 입고 하이힐을 신었을 때 사고 발생 확률이 높기에 운동화를 미리 준비하여야 한다.애견은 가급적 태우지 말라 정체된 도로에서 애견을 안고 운전하는 것은 위험하며, 주행하는 자동차에서는 자칫 흥분하여 도로 밖으로 뛰어 나올 수 있기에 뒤 좌석 켄넬에 넣어 이동해야 한다.기상 정보를 챙기자 장거리 주행 전에는 행선지 구간의 기상정보가 필수다. 요즘 같은 장마철, 시간당 강수량이 20mm 이상이거나, 1일 강수량이 80mm 이상이면 운전을 자제하는 것이 안전하다.모든 좌석ㆍ도로서 안전띠 매기 안전띠를 매지 않았다가 사고가 났을 경우 피해자라 할지라도 5∼15%의 과실이 적용된다. 그래서 안전띠는 필수다.음주운전 당연히 하지 말아야 한다. 귀성길에 들뜬 기분과 갈증을 달래기 위해 시원한 생맥주를 한잔 마신 뒤 운전을 절대 하면 안 된다. 몸무게 70㎏의 남자가 생맥주 500cc를 마시고 운전하면 일반적으로 혈중 알코올 농도 0.05%를 넘어 돌발사고 때 대처 하는 시간이 평소보다 10배 이상 늦다는 것이 학설이다. 도착지에 가까워지면 긴장이 풀어질 수 있다. 이때 휴대전화 사용, 흡연, DMB 시청이 잦아지고 피곤이 겹쳐 방심 하여 큰 사고가 날수 있기에 도착 하는 순간까지 조심해야 한다.전국 주요 고속도로에 200개 정비 업소에서 냉각수, 엔진오일, 워셔액, 타이어 상태, 등화장치 등을 무료로 점검해 준다.한국공사는 이번 연휴에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을 모두 1천384만대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귀성길에 톨게이트 부근이나 고속도로 갓길에는 쓰레기로 인해 우리 사회 미래의 자화상 비추진다. 미리 비닐봉투를 준비하여 남은 음식물과 쓰레기를 고소도로 휴게소에서 버려야겠다. 우리는 1인당 국민소득 3달러 진입하는 문화선진시민으로서 이제는 기초 질서를 지키자는 말은 구시대적에 뒤떨어진 발언이므로 가족과 같이 있는 자녀들에게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이번에는 추석 대 명절 고향 길은 꿈과 행복을 가득 실고 안전 하게 달리는 차량이 되어야 겠다. 마산중부경찰서 박 정 도 010-7674-63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7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임관규 2016.11.18 1661
466 쌀밥으로 건강과 농심(農心), 두 마리 토끼를. 임관규 2016.11.15 1527
465 경찰이 되기 위한 자격 조한나 2016.11.06 2037
464 (기고)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11.05 1665
463 [투고]단위 표기 우리 실정에 맞춰야 한다 차형수 2016.11.04 2259
462 차선변경 안전하게 합시다 신병철 2016.11.03 1683
461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바바리맨’ 권영호 2016.10.24 1981
460 [투고]비례대표 의원 수 확대는 국민 감정과 동떨어진 행태다.… 차형수 2016.10.22 1644
459 관공서 내 주취소란·난동행위 근절 김민석 2016.10.21 1969
458 금남고등학교의 문학수업 조한나 2016.10.21 1715
457 (독자투고)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를 아시나요? … 김태영 2016.10.19 9581
456 차량 내 안전장비 비치하세요.. 이신원 2016.10.16 1349
455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보이스 피싱 홍순길 2016.10.15 1317
454 물피사고 후 도망가지 마세요. 강정우 2016.10.10 2036
453 갑질, 사람위에 사람없습니다. 이상봉 2016.10.04 1822
452 아동학대, 주저하지 말고 신고하세요. 장성진 2016.10.03 2349
451 신고전화, 3개면 충분합니다. 이상봉 2016.09.26 1286
450 재난 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보살펴야 장성진 2016.09.20 1146
449 “추석 대 명절” 안전운전으로 좋은 소식과 빛나는 문화수준… 박정도 2016.09.12 1377
448 이제는 관심으로 화답해야 할 차례이다. 장성진 2016.09.07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