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우물 안 개구리는 그래서 슬프다.
김병기       조회 : 1245  2014.01.15 17:22:48

아이는 장난삼아 우물 안에 돌멩이를 던지지만 이를 피하는 개구리는 생사가 달려있다는 말을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 알고 있을 것입니다. 내가 살던 고향은 낙동강변 이었지만 마실 물이 귀해 마을 우물이 세 군데나 있었으나 한 곳을 빼고는 짠 물이 받쳐 허드레 물로 사용 하였는데 철이 들 무렵 물지게를 지고 오다 반쯤 흘린 물에 바지가 젖어 추위에 떨던 기억이 새롭고,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오던 옆집 누나의 윗옷이 말려 올라 속살이 보일까 싶어 추임새를 넣던 모습도 아련합니다.

 

아무리 돌보지 않는 우물이래도 개구리가 우물 안에 살 수 없는데도 유독 우물 안 개구리라 한 것이 궁금하지만 우물을 웅덩이로 치면 될 것이고, 돌멩이는 남의 입장을 살피라는 뜻도 있지만 돌멩이 하나도 함부로 대하면 아니 된다 즉 자연 그대로를 존중하라는 의미로 생각하면 좋을 것입니다. 물론 개구리는 어릴 적 배 고픈 시절 먹을 것이 없던 친구끼리 모여 뒷다리를 구워 먹다 개울에 개구리 품으로 멱을 감던 고향을 그리워하게 만드는 촉매입니다.

 

새해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 새로운 희망의 기대로 해돋이를 하면서 각자의 소원을 빌고 또 한해가 밝아 옴을 반기고 있습니다. 이제는 얼굴조차 기억하기 쉽지 않은 할머님은 한 해가 바뀌면 어김없이 이른 새벽에 목욕을 하고 단정한 옷차림으로 낙동강에 가 천지신명과 용왕님께 소지종이를 불사르며 가족의 안녕을 빌었고 방 한 구석에 설치된 제단에 정성껏 마련한 재물에도 소지종이를 불사르며 두 손 모아 빌고 빌며 절을 하고 또 기도를 하였습니다.

 

내 고향은 밀양입니다. 송전탑 공사로 찬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서 있는 내 모습이 개구리 같아 슬프고 이쪽 말도 맞고 저쪽 말도 맞는 것 같은데 양쪽을 다 충족시켜 줄 족집게 정답을 찾아주지 못해서 더욱 슬픕니다. 내 살만큼 살았기 아무 미련도 없다며 훌훌 마지막 생을 정리하신 아버지가 살아 계셨더라면, 어제 본 신문에 아파트 통로를 막고 선 승용차를 두고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하는데 입장 바꿔 한번만 생각해 보라 큰 소리로 외치고 싶습니다.

 

누군 우물 안 개구리가 되고 싶었겠습니까? 살다보니 우물 안이었고 어찌하다 보니 돌멩이가 떨어지고 있었기에 나름대로 열심히 몸부림치며 지랄발광도 하는 것입니다.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잘난 사람만 돋보이게 하고 못난 사람은 사람취급도 하지 않는 잘못된 관행이 남아있습니다. 언제쯤 누구나 잘난 사람은 잘 난대로 못난 사람은 못 난대로 하루하루를 즐기며 살다 생을 마감하는 날 기꺼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갈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하여 먼 훗날 개구리는 슬프지 않다는 정답의 사회에 우리의 손자손녀가 살기를 희망합니다.

 

김해 중부경찰서 유치관리팀장, 김병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 유치장 풍경(2) 김병기 2014.02.02 1051
26 귀경, 귀가 최현영 2014.02.02 990
25 1월27일,함양군,삼휴대,기념비세우고,물레방아축제에,3성씨,참… 오태규 2014.01.29 1155
24 조류인플루엔자 최선을 다해 예방하자. 박정도 2014.01.28 1131
23 애완견을 안고 운전하면 범칙금 부과 강남진 2014.01.27 1404
22 유치장 객사 김병기 2014.01.26 1214
21 [투고]아파트 발코니에 하수관을 설치했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4.01.22 1285
20 투고) 가정에서의 여성의 힘 김철민 2014.01.22 1148
19 <기고담당자>제목;아름다움을 알면 행복해 진다… 김판수 2014.01.20 1210
18 지하차도 취소라니??? 이기호 2014.01.20 1082
17 선량한 사람 눈과 귀를 막는 핸드폰 사기꾼들 강두석 2014.01.19 1191
16 우물 안 개구리는 그래서 슬프다. 김병기 2014.01.15 1246
15 비정상의 정상화 국민의 협조 없인 어려워 강남진 2014.01.15 1271
14 함양에 제방을 쌓다 임채중 2014.01.14 1478
13 지친 당신의 마음! 책읽기로 치유하자 강상도 2014.01.13 1278
12 [투고]행사때 화초나 화분선물은 지나친 낭비라 생각한다… 차형수 2014.01.11 1318
11 14년 운전면허 학과시험 개편 안내[마산면허시험장]… 김형석 2014.01.09 1293
10 1월 인터넷가입 안내문 곽민희 2014.01.08 1336
9 간청소~간청원. 강은미 2014.01.08 1253
8 100배빠른 영어 공식. 강은미 2014.01.08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