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8일 (토)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남자가 새벽에 미용실에 간 까닭은?
김병기       조회 : 2329  2014.03.03 11:43:17

남자가 새벽에 미용실에 간 까닭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새벽 3시 상가 건물. 손전등으로 굳게 잠긴 미용실 물을 드라이버와 전선으로 잘도 열고 침입해 재빨리 뒤져 금풍을 챙겨오던 좀도둑 A(,26)가 꼬리가 길면 잡힌다고 잠복근무 형사에게 발각되어 검문검색을 당했다. 소지한 드라이버 출처와 용도를 추궁하는 형사에게 그간 실행한 범행을 시인 고개를 숙였다. 1년 전만 하더라도 휴대폰 가게를 운영하다 사업실패로 가게 문을 닫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자 새벽시장에 상가 건물이 밀집한 내외동 미용실을 표적삼아 올 초부터 본격적인 좀도둑으로 신분을 바꾼 것이다.

 

연이어 발생하는 미용실 절도 사건을 접한 형사들은 주변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를 확보해 체격이 호리호리한 왜소한 풍의 청년에 주목해 범행발생 시간대인 새벽 3시 전후로 상가건물에 잠복근무를 실시하였다. 감시카메라에 포착된 인상착의가 비슷한 남자를 발견해 미행으로 불상남자가 2층 미용실을 살피는 모습을 확인한 후 용의자로 의심되어 1층으로 내려오는 것을 정지시켜 불심검문을 실시한 것이다. 남들이 곤히 잠든 새벽시간에 밀려드는 잠을 쫓으며 피해자의 아픔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형사들의 집념이 꽃을 활짝 피우는 순간 이었다.

 

A는 경찰서에 와 그간 저지른 범행을 띄엄띄엄 되새기고 지친표정으로 안락한 집이 아닌 이곳 유치장에 새벽 6시경 입감 되었다. 입감절차로 체포 당시 등 수사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을 시 언제든지 인권위원회 진정권과 경찰서 청문감사관 면담권이 있음을 알려주고, 소지물품을 회수 보관했다가 출감시 반환함을 알려 주었다. 3회에 걸친 설명에 MP3 외 소지물품이 없다 해 최소한의 유치인의 보호를 위한 정밀 신체검사를 실시하게 되었고, 호주머니에 숨긴 커터칼과 드라이버를 찾아내 회수 했다.

 

왜 앞서 제출치 않고 숨겼느냐?” 물음에 범행에 사용한 것은 형사에게 이미 제출했기에 지닌 것이라는 다소 옹색한 변명에 따끔하게 꾸짖고 유치실로 입실을 유도하자, 먼저 들어와 지켜보던 유치인이 니는 죄질이 불량한기라. 나도 절도지만 경찰이 발견 못하고 만약 그대로 칼을 들고 왔더라면 어찌될 뻔 했노.” 한 마디에 좀도둑 A는 아무 말 없이 쪼그려 앉는다. 죄는 미워하되 인간은 미워하지 말라 했는데, 자식보다 적은 나이인지라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좀 씻고, 조금 있으면 밥이 들어오니 쉬어라.” 따뜻한 말로 바른 마음가짐을 갖도록 격려 하였다.

 

유별나게 중소기업체가 많은 김해인지라 먼지 나고 소음 많고 힘든 작업장에는 타국에서 온 외국인들이 차지한 현실 앞에 이 땅의 젊은이들은 땀 흘려 노력해 돈을 벌 생각은 하지 않고 손쉽게 일확천금을 노리다 결국 삐뚤어져 자기도 모르게 범죄자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물질 위주로 치달려 온 성장 뒤에 늘어선 군상 앞에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의 책임 같아 마음이 무겁다.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일은 앞으로 절대 없을 것이다.” 누군가 일침이 새삼스럽게 와 닿은 밤. 유치장의 새벽냉기가 오늘따라 목덜미를 싸늘하게 파고든다.

 

김해중부경찰서 유치관리팀장, 김병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봄철 논·밭두렁 태우기가 위험하다 이병한 2014.03.14 2002
54 개인정보가 개인을 뛰어넘는 세상에서 산내음폴폴 2014.03.14 2125
53 지방간이 간암으로 발전하기 전에 청소! 박진서 2014.03.11 2387
52 봄철 졸음운전은 음주운전 보다 더 위험 박정도 2014.03.10 2336
51 [투고]랩-호일 사용때 독성물질을 조심해야 한다… 차형수 2014.03.10 2136
50 한번 더 정성치안 김병기 2014.03.08 2242
49 오토바이 안전모 착용이 내 생명을 살리는 길.. 제대호 2014.03.06 2254
48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관심과 응원을… 조정식 2014.03.06 2262
47 (기고담당);한반도에 통일은 오고 있는 가 김판수 2014.03.03 2246
46 남자가 새벽에 미용실에 간 까닭은? 김병기 2014.03.03 2330
45 4대악 사회악 척결을 동반자 역할을... 산내음폴폴 2014.03.03 2153
44 (기고)삼일운동의 의의 김철민 2014.03.01 2125
43 (기고)목표를 세워 꿈을 이루자 김철민 2014.03.01 2298
42 준법 운행으로 오토바이 권리와 책임을 다하는 숭고한 3. 1절 … 박정도 2014.02.26 2221
41 신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관심 가져야 강남진 2014.02.26 2130
40 범죄 신고는 국번없는 통합 112번으로! 산내음폴폴 2014.02.25 2228
39 술, 목숨 걸고 먹을 것은 아니지요.-살인과 준강간미수범-… 김병기 2014.02.22 2197
38 [투고]쇼핑몰 "아이스 팩" 처리 방안을 강구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2.22 2074
37 농촌도로 차량운전! 이것만이라도 지켜야.. 산내음폴폴 2014.02.20 2099
36 커피보다 전통차로 '힐링'을 김응식 2014.02.19 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