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3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술, 목숨 걸고 먹을 것은 아니지요.-살인과 준강간미수범-
김병기       조회 : 2201  2014.02.22 17:08:27

, 목숨 걸고 먹을 것은 아니지요. -살인과 준강간 미수범-

 

인연도 시절 따라 움직인다고 하더니만 들어오고 나감이 있는 이 곳 유치장도 사람이 사는 세상의 축소판이다. 얼마 전 형사들의 부축을 받아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살인미수범 A(,43)가 들어왔다. 한쪽 다리는 부러져 깁스를 하고 가슴에 압박붕대를 두르고 혼자 몸으로는 도저히 움직이지 못하고 유치실에 들어가 겨우 자리를 잡고 눕더니만 3일이 되는 날 말문이 터였는지 제법 사람 행세를 하였다.

 

A는 김해자동차정비업체에 제법 알려진 인물로 사귀었던 애인과의 충돌로 교도소에서 살고 나온 것에 앙심을 품고 다시 애인 집에 몰래 들어가 야구방망이로 애인의 엄마를 내리치다 이를 만류하는 애인까지도 무참히 구타한 후 분성산으로 도주 하였다. 죄책감에 시달리다 급기야 타고 간 승용차 안에서 연탄불을 피워 자살을 감행하다 신나에 옮겨 붙은 불에 놀라 팬티차림으로 비탈진 언덕을 뛰어 도망치다 다리뼈가 부러졌지만 치료를 받을 엄두도 내지 않고 산속에서 3일을 헤매다 등산객에게 발견되어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 되었다.

 

준강간미수범 B(,42)는 외모가 준수한 옆집 아저씨 풍채로 언제 자리를 잡았는지 시야 확보된 먼저 들어간 유치인의 자리에 앉아 텔레비전 채널을 변경해 달라 소리를 크게 해 달라 요구사항이 참 많다. 보통은 먼저 들어와 있는 유치인이 있으면 서먹할 법도 한데 친화력이 좋은 것인지 빠르게 환경에 적응해 무슨 일로 왔는지를 물으며 터줏대감 행세를 하는 것으로 보아 요주의 관찰대상이다.

 

B는 술을 좋아하나 보다. 술 때문에 모든 것이 기억나지 않는다 하나 어불성설. 술 핑계로 자기를 합리화시키는 것 같아 보기에 딱하다. 평소 알고 지내던 이웃을 우연히 술집에서 만나 함께 술을 먹은 것 까지는 좋았는데 뭐하려고 집까지 가서 술을 먹다 남편이 잠들자 먼저 잠이 든 부인을 추행하다 들어왔는데 생각나지 않는 일로 그런 일이 없었다 한다. 같이 술을 먹고 취해 잔 것은 맞지만 평소 자기 인격으로 보아 나쁜 짓을 할 사람이 아니었다 하나 피해자 몸 상처와 B씨 옷에 묻은 혈흔 등으로 결국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구속영장이 발부 되었다.

 

기력을 회복한 A는 왜 야구방망이를 들고 휘둘렀는지 자기는 사람이 아니다 사형판결을 받아도 할 말이 없고 남은 생을 회개하고 살겠다면서 진심으로 반성을 하였으나, B는 술에 취해 모든 일을 기억치 못하고 오히려 피해자로부터 죄를 뒤집어쓴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 하였다. A 또한 술을 먹고 범행을 저질렀지만 잘못을 알고 있는데 B는 아예 기억너머의 일로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이다.

 

술의 역사는 8,000여년 전 황하문명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술은 관습용으로 허용된 마약으로 적당히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나 과음하면 패가망신한다. 술 때문에 자기 인생을 망침을 잘 알면서도 끊지 못함을 전생의 습성 탓으로만 돌릴 것이 아니라 오늘 저녁 빈 술잔은 깨끗한 물로 잔을 채워 들어봄은 어떠한지. 목숨 걸고 먹은 술로 인해 용서받지 못할 AB가 된다면 이 또한 불행하지 않겠는가.

 

김해중부경찰서 유치관리팀장 김병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봄철 논·밭두렁 태우기가 위험하다 이병한 2014.03.14 2007
54 개인정보가 개인을 뛰어넘는 세상에서 산내음폴폴 2014.03.14 2128
53 지방간이 간암으로 발전하기 전에 청소! 박진서 2014.03.11 2392
52 봄철 졸음운전은 음주운전 보다 더 위험 박정도 2014.03.10 2342
51 [투고]랩-호일 사용때 독성물질을 조심해야 한다… 차형수 2014.03.10 2140
50 한번 더 정성치안 김병기 2014.03.08 2246
49 오토바이 안전모 착용이 내 생명을 살리는 길.. 제대호 2014.03.06 2256
48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관심과 응원을… 조정식 2014.03.06 2267
47 (기고담당);한반도에 통일은 오고 있는 가 김판수 2014.03.03 2251
46 남자가 새벽에 미용실에 간 까닭은? 김병기 2014.03.03 2334
45 4대악 사회악 척결을 동반자 역할을... 산내음폴폴 2014.03.03 2160
44 (기고)삼일운동의 의의 김철민 2014.03.01 2129
43 (기고)목표를 세워 꿈을 이루자 김철민 2014.03.01 2304
42 준법 운행으로 오토바이 권리와 책임을 다하는 숭고한 3. 1절 … 박정도 2014.02.26 2226
41 신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관심 가져야 강남진 2014.02.26 2134
40 범죄 신고는 국번없는 통합 112번으로! 산내음폴폴 2014.02.25 2231
39 술, 목숨 걸고 먹을 것은 아니지요.-살인과 준강간미수범-… 김병기 2014.02.22 2202
38 [투고]쇼핑몰 "아이스 팩" 처리 방안을 강구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2.22 2081
37 농촌도로 차량운전! 이것만이라도 지켜야.. 산내음폴폴 2014.02.20 2102
36 커피보다 전통차로 '힐링'을 김응식 2014.02.19 2162